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오늘의 궁중로맨스, ‘무릎베개와 달빛 어부바’
입력 2016.09.20 (18:39) 수정 2016.09.20 (18:39) TV특종

‘구르미 그린 달빛’ 박보검, 김유정의 비밀 데이트가 시작된다.

20일(화) 방송되는 KBS 2TV 월화드라마 ‘구르미 그린 달빛’에서는 지난밤, 드디어 사내와 여인으로 마주한 이영(박보검)과 홍라온(김유정)이 남들의 눈과 귀를 피해 사랑스럽고 설레는 로맨스를 펼친다.

일국의 세자인 영이 연모하는 상대가 평범한 여인이 아닌, 사내 행세로 궁중의 법도를 어지럽힌 자신이라는 것이 알려지면, 그가 곤란해질 것이라고 생각했던 라온. 일부러 동궁전 밖으로 돌며 영을 피했고, 그가 선물한 팔찌까지 내려놓으며 진심을 듣지 못한 척 외면했다.

반면 영은 마음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라온의 거절을 거절했고, 줄곧 진심을 전했다. 라온이 영은 옹주(허정은)에게 알려준 수신호를 이용해 ‘내가 너를 좋아한다. 많이 연모한다. 그러니 제발 떠나지 말고 내 곁에 있어라’며 고백하기도 했다. 덕분에 라온은 스스로 마음의 문을 열고 영의 앞에 여인으로 나타날 수 있었다. 문제적 첫 만남의 인연이 연인으로 발전하게 된 것.



방송에 앞서 공개된 사진 역시 업그레이드된 영과 라온의 달달함을 담아내고 있다. 라온의 무릎을 베고 편히 누워 잠이 든 영. 그런 영의 얼굴을 가만히 바라보고 있는 라온은 보는 것만으로도 미소가 지어질 정도로 사랑스럽다. 또한, 영에게 업힌 채 그의 어깨를 조심스레 감싸 쥔 라온은 더 이상 세자와 내시가 아닌, 정인으로서 많은 이야기를 펼칠 두 사람의 로맨스에 기대를 더하고 있다.

드라마 관계자는 “사내와 여인으로서 마주하게 된 영과 라온은 궐 안의 수많은 눈과 귀를 피해 비밀스러운 데이트를 시작한다. 말끝마다 “라온아”를 붙이는 영과 수줍고 기쁜 표정으로 대리 설렘을 일으킬 라온이 어떤 궁중 로맨스를 펼칠지, 많은 시청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 오늘의 궁중로맨스, ‘무릎베개와 달빛 어부바’
    • 입력 2016-09-20 18:39:16
    • 수정2016-09-20 18:39:40
    TV특종

‘구르미 그린 달빛’ 박보검, 김유정의 비밀 데이트가 시작된다.

20일(화) 방송되는 KBS 2TV 월화드라마 ‘구르미 그린 달빛’에서는 지난밤, 드디어 사내와 여인으로 마주한 이영(박보검)과 홍라온(김유정)이 남들의 눈과 귀를 피해 사랑스럽고 설레는 로맨스를 펼친다.

일국의 세자인 영이 연모하는 상대가 평범한 여인이 아닌, 사내 행세로 궁중의 법도를 어지럽힌 자신이라는 것이 알려지면, 그가 곤란해질 것이라고 생각했던 라온. 일부러 동궁전 밖으로 돌며 영을 피했고, 그가 선물한 팔찌까지 내려놓으며 진심을 듣지 못한 척 외면했다.

반면 영은 마음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라온의 거절을 거절했고, 줄곧 진심을 전했다. 라온이 영은 옹주(허정은)에게 알려준 수신호를 이용해 ‘내가 너를 좋아한다. 많이 연모한다. 그러니 제발 떠나지 말고 내 곁에 있어라’며 고백하기도 했다. 덕분에 라온은 스스로 마음의 문을 열고 영의 앞에 여인으로 나타날 수 있었다. 문제적 첫 만남의 인연이 연인으로 발전하게 된 것.



방송에 앞서 공개된 사진 역시 업그레이드된 영과 라온의 달달함을 담아내고 있다. 라온의 무릎을 베고 편히 누워 잠이 든 영. 그런 영의 얼굴을 가만히 바라보고 있는 라온은 보는 것만으로도 미소가 지어질 정도로 사랑스럽다. 또한, 영에게 업힌 채 그의 어깨를 조심스레 감싸 쥔 라온은 더 이상 세자와 내시가 아닌, 정인으로서 많은 이야기를 펼칠 두 사람의 로맨스에 기대를 더하고 있다.

드라마 관계자는 “사내와 여인으로서 마주하게 된 영과 라온은 궐 안의 수많은 눈과 귀를 피해 비밀스러운 데이트를 시작한다. 말끝마다 “라온아”를 붙이는 영과 수줍고 기쁜 표정으로 대리 설렘을 일으킬 라온이 어떤 궁중 로맨스를 펼칠지, 많은 시청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