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경주 규모 5.8 지진
경주로 간 추미애 “당 원자력특위 국회차원 확대” 제안
입력 2016.09.20 (22:13) 수정 2016.09.20 (22:13) 정치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오늘(20일) 경주를 찾았다. 지난 12일에 이어 전날 밤 경주 일대에서 규모 4.5의 지진이 또다시 발생하자 현장을 긴급 점검하기 위한 차원이다.

추 대표가 강조했던 안전 행보의 하나로, 지진으로 인해 흔들리는 지역 민심을 수습하는 등 수권정당을 추구하는 제1야당의 역할을 강조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공교롭게도 박근혜 대통령도 지진피해 지역 점검을 위해 비슷한 시간 월성원전과 경주 사정동 한옥마을을 방문했지만, 추 대표와의 조우는 이뤄지지 않았다.

경주 방문에는 당 원자력안전특위 위원장인 최인호 의원, 국회 산자위 간사 홍익표 의원, 신창현 박경미 권칠승 김춘진 문미옥 의원 등이 동행했다.

추 대표는 우선 월성원전을 방문해 1시간여 동안 지진 대비 태세 등을 보고받았다. 월성원전 측은 "정밀안전점검 결과 설비에 이상이 없었다"고 했다. 이 자리에서 추 대표는 "지진이 났을 때 대통령 보고보다 주민이 알게 하는 게 중요하다. 재난대책시스템 구축이 시급하다"며 "국가재난시스템 구축과 주민의 물적·정신적 피해 보상을 위한 예산을 내년에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원자력 불안감을 없애려는 준비를 해나가는 게 국가 어젠더가 돼야 한다"며 이번 지진을 계기로 당내에 설치한 원자력안전특위를 국회 차원으로 확대할 것을 제안했다.

이어 경주 남산 통일전 인근의 지진 피해 지역을 둘러본 추 대표는 취재진에게 "원전 안전에 대한 주민 불안감이 큰데 국가 컨트롤타워가 없다"며 "종이에 매뉴얼이 있고 국민안전처도 있지만 이게 문자만 보내는 '문자처' '종이안전처'가 됐다. 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또 "재난 발생 현장에서의 지자체도 전혀 가동이 안 되고 있어 관할 지자체부터 신속하게 움직이는 대응체계를 마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추 대표는 지진으로 불거진 국가안전 이슈를 국회 차원의 논의로 발전시키기 위해 내일(21일) 오전 안전비상대책 최고위원회의를 열겠다고 밝혔다.
  • 경주로 간 추미애 “당 원자력특위 국회차원 확대” 제안
    • 입력 2016-09-20 22:13:31
    • 수정2016-09-20 22:13:50
    정치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오늘(20일) 경주를 찾았다. 지난 12일에 이어 전날 밤 경주 일대에서 규모 4.5의 지진이 또다시 발생하자 현장을 긴급 점검하기 위한 차원이다.

추 대표가 강조했던 안전 행보의 하나로, 지진으로 인해 흔들리는 지역 민심을 수습하는 등 수권정당을 추구하는 제1야당의 역할을 강조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공교롭게도 박근혜 대통령도 지진피해 지역 점검을 위해 비슷한 시간 월성원전과 경주 사정동 한옥마을을 방문했지만, 추 대표와의 조우는 이뤄지지 않았다.

경주 방문에는 당 원자력안전특위 위원장인 최인호 의원, 국회 산자위 간사 홍익표 의원, 신창현 박경미 권칠승 김춘진 문미옥 의원 등이 동행했다.

추 대표는 우선 월성원전을 방문해 1시간여 동안 지진 대비 태세 등을 보고받았다. 월성원전 측은 "정밀안전점검 결과 설비에 이상이 없었다"고 했다. 이 자리에서 추 대표는 "지진이 났을 때 대통령 보고보다 주민이 알게 하는 게 중요하다. 재난대책시스템 구축이 시급하다"며 "국가재난시스템 구축과 주민의 물적·정신적 피해 보상을 위한 예산을 내년에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원자력 불안감을 없애려는 준비를 해나가는 게 국가 어젠더가 돼야 한다"며 이번 지진을 계기로 당내에 설치한 원자력안전특위를 국회 차원으로 확대할 것을 제안했다.

이어 경주 남산 통일전 인근의 지진 피해 지역을 둘러본 추 대표는 취재진에게 "원전 안전에 대한 주민 불안감이 큰데 국가 컨트롤타워가 없다"며 "종이에 매뉴얼이 있고 국민안전처도 있지만 이게 문자만 보내는 '문자처' '종이안전처'가 됐다. 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또 "재난 발생 현장에서의 지자체도 전혀 가동이 안 되고 있어 관할 지자체부터 신속하게 움직이는 대응체계를 마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추 대표는 지진으로 불거진 국가안전 이슈를 국회 차원의 논의로 발전시키기 위해 내일(21일) 오전 안전비상대책 최고위원회의를 열겠다고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