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프로야구 하이라이트] LG vs 기아 (2016.09.27)
입력 2016.09.28 (00:55) 아이러브베이스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LG는 2회초 선두타자 루이스 히메네스의 중전 안타로 포문을 열었다.

투수 폭투 때 2루까지 진루한 히메네스는 1사 후 오지환의 좌익 선상을 타고 흐르는 2루타 때 홈을 밟아 팀에 선취점을 안겼다.

KIA에도 기회는 있었다.

KIA는 4회말 2사 후 나지완과 이범호의 연속 안타로 1, 2루 기회를 잡았으나 브렛 필이 중견수 뜬공으로 물러났다.

5회말에는 1사 후 연속 볼넷으로 또 한 번 1, 2루 찬스를 맞았으나 안치홍, 김선빈이 모두 범타로 물러나 땅을 쳤다.

LG는 6회초 선두타자 문선재가 볼 카운트 2볼-1스트라이크에서 양현종의 4구째 체인지업(127㎞)을 잡아당겨 왼쪽 담장을 살짝 넘기는 솔로포로 연결했다.

문선재는 자신의 올 시즌 홈런 5개 중 3개를 양현종에게 뽑아내며 '양현종 킬러'로 자리매김했다.

LG는 7회초 2사 1, 3루에서 문선재, 정성훈, 히메네스, 안익훈이 4타자 연속 적시타를 날려 4점을 뽑고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KIA는 8회말 바뀐 투수 우규민이 2사 2, 3루의 위기를 자초했으나 정찬헌이 만루에서 이범호를 유격수 앞 땅볼로 처리하고 불을 껐다.

KIA는 9회말 최원준의 우전 적시타로 1점을 만회했으나 승부와는 무관했다.
  • [프로야구 하이라이트] LG vs 기아 (2016.09.27)
    • 입력 2016-09-28 00:55:57
    아이러브베이스볼
LG는 2회초 선두타자 루이스 히메네스의 중전 안타로 포문을 열었다.

투수 폭투 때 2루까지 진루한 히메네스는 1사 후 오지환의 좌익 선상을 타고 흐르는 2루타 때 홈을 밟아 팀에 선취점을 안겼다.

KIA에도 기회는 있었다.

KIA는 4회말 2사 후 나지완과 이범호의 연속 안타로 1, 2루 기회를 잡았으나 브렛 필이 중견수 뜬공으로 물러났다.

5회말에는 1사 후 연속 볼넷으로 또 한 번 1, 2루 찬스를 맞았으나 안치홍, 김선빈이 모두 범타로 물러나 땅을 쳤다.

LG는 6회초 선두타자 문선재가 볼 카운트 2볼-1스트라이크에서 양현종의 4구째 체인지업(127㎞)을 잡아당겨 왼쪽 담장을 살짝 넘기는 솔로포로 연결했다.

문선재는 자신의 올 시즌 홈런 5개 중 3개를 양현종에게 뽑아내며 '양현종 킬러'로 자리매김했다.

LG는 7회초 2사 1, 3루에서 문선재, 정성훈, 히메네스, 안익훈이 4타자 연속 적시타를 날려 4점을 뽑고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KIA는 8회말 바뀐 투수 우규민이 2사 2, 3루의 위기를 자초했으나 정찬헌이 만루에서 이범호를 유격수 앞 땅볼로 처리하고 불을 껐다.

KIA는 9회말 최원준의 우전 적시타로 1점을 만회했으나 승부와는 무관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