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병호 귀국…한국서 재활 훈련하며 내년 명예회복 다짐
입력 2016.09.28 (04:29) 수정 2016.09.28 (06:30) 메이저리그
미국프로야구 진출 첫해 부상으로 시즌을 마감한 미네소타 박병호(30)가 오늘(28일) 새벽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KBO리그 홈런왕 출신인 박병호는 올 시즌을 앞두고 포스팅(비공개 경쟁입찰)으로 메이저리그에 진출했다.

시즌 초반 연착륙하며 세계 최고의 무대에서 한국산 거포의 명성을 떨치는 듯했지만, 결국 빠른 공 공략에 어려움을 겪으면서 부진에 빠졌다.

6월부터는 오른손목 통증이 겹쳤고 결국 7월 2일 마이너리그로 내려갔다.

메이저리그 성적은 62경기 타율 0.191(215타수 41안타), 12홈런, 24타점이다.

이후에는 마이너리그 트리플A에서 31경기에 나와 타율 0.224(116타수 26안타), 10홈런, 19타점을 기록했다.

박병호는 8월 25일 오른손 중지 수술을 받아 시즌을 마감했다.

그동안 팀 연고지인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 재활 훈련을 해온 박병호는 비시즌 기간에 한국에서 훈련하기로 구단과 의견을 모았다.

박병호는 휴식을 취하는 동시에 몸을 만들며 내년 스프링캠프를 준비할 계획이다.

박병호는 KBO리그 넥센 히어로즈 소속이던 2014, 2015시즌에는 각각 52, 53개의 홈런을 터뜨렸다.
  • 박병호 귀국…한국서 재활 훈련하며 내년 명예회복 다짐
    • 입력 2016-09-28 04:29:53
    • 수정2016-09-28 06:30:24
    메이저리그
미국프로야구 진출 첫해 부상으로 시즌을 마감한 미네소타 박병호(30)가 오늘(28일) 새벽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KBO리그 홈런왕 출신인 박병호는 올 시즌을 앞두고 포스팅(비공개 경쟁입찰)으로 메이저리그에 진출했다.

시즌 초반 연착륙하며 세계 최고의 무대에서 한국산 거포의 명성을 떨치는 듯했지만, 결국 빠른 공 공략에 어려움을 겪으면서 부진에 빠졌다.

6월부터는 오른손목 통증이 겹쳤고 결국 7월 2일 마이너리그로 내려갔다.

메이저리그 성적은 62경기 타율 0.191(215타수 41안타), 12홈런, 24타점이다.

이후에는 마이너리그 트리플A에서 31경기에 나와 타율 0.224(116타수 26안타), 10홈런, 19타점을 기록했다.

박병호는 8월 25일 오른손 중지 수술을 받아 시즌을 마감했다.

그동안 팀 연고지인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 재활 훈련을 해온 박병호는 비시즌 기간에 한국에서 훈련하기로 구단과 의견을 모았다.

박병호는 휴식을 취하는 동시에 몸을 만들며 내년 스프링캠프를 준비할 계획이다.

박병호는 KBO리그 넥센 히어로즈 소속이던 2014, 2015시즌에는 각각 52, 53개의 홈런을 터뜨렸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