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고령자 사망 역대 최고…원인 1위 ‘암’
입력 2016.09.28 (09:51) 수정 2016.09.28 (10:15)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80세 이상 고령자 사망이 늘면서 지난해 사망자 수가 통계 집계이래 역대 최고를 기록했습니다.

사망 원인 1위는 암으로 변동이 없었지만, 자살률은 소폭 떨어졌습니다.

보도에 우한울 기자입니다.

<리포트>

통계청이 발표한 '2015년 사망 원인' 통계를 보면 지난해 총 사망자 수는 27만 5천여 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전년보다 3.1% 늘어난 것으로 1983년 통계 작성 이래 최고치입니다.

사망자 증가는 고령 사망이 늘었기 때문으로 풀이됩니다.

나이별로 보면 80세 이상 사망자가 전체의 40.8%를 차지해 전 연령대 가운데 가장 높은 비율을 보였습니다.

전년도까지는 6,70대에서 가장 높아 장수 인구가 늘면서 사망자 연령대도 높아지는 추세로 보입니다.

사망 원인 1위는 전년도와 같이 암으로 조사됐습니다. 사망자의 27.9%가 암으로 사망했습니다.

암중에선 폐암, 간암, 위암 사망률이 높았습니다.

10년만에 대장암과 췌장암 사망률이 증가한 반면 위암.자궁암 사망률은 감소했습니다.

이어 심장질환, 뇌혈관 질환, 폐렴, 자살, 당뇨병 등이 10대 사망 원인으로 꼽혔습니다.

폐렴은 전년도보다 한 단계 오른 4위를, 자살은 한 단계 떨어진 5위를 기록했습니다.

인구 10만 명당 자살 사망자는 26.5명으로 전년도보다 0.7명, 2.7% 줄었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OECD 16개국 중에서 가장 높은 수준을 보였습니다.

KBS 뉴스 우한울입니다.
  • 고령자 사망 역대 최고…원인 1위 ‘암’
    • 입력 2016-09-28 09:51:46
    • 수정2016-09-28 10:15:13
    930뉴스
<앵커 멘트>

80세 이상 고령자 사망이 늘면서 지난해 사망자 수가 통계 집계이래 역대 최고를 기록했습니다.

사망 원인 1위는 암으로 변동이 없었지만, 자살률은 소폭 떨어졌습니다.

보도에 우한울 기자입니다.

<리포트>

통계청이 발표한 '2015년 사망 원인' 통계를 보면 지난해 총 사망자 수는 27만 5천여 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전년보다 3.1% 늘어난 것으로 1983년 통계 작성 이래 최고치입니다.

사망자 증가는 고령 사망이 늘었기 때문으로 풀이됩니다.

나이별로 보면 80세 이상 사망자가 전체의 40.8%를 차지해 전 연령대 가운데 가장 높은 비율을 보였습니다.

전년도까지는 6,70대에서 가장 높아 장수 인구가 늘면서 사망자 연령대도 높아지는 추세로 보입니다.

사망 원인 1위는 전년도와 같이 암으로 조사됐습니다. 사망자의 27.9%가 암으로 사망했습니다.

암중에선 폐암, 간암, 위암 사망률이 높았습니다.

10년만에 대장암과 췌장암 사망률이 증가한 반면 위암.자궁암 사망률은 감소했습니다.

이어 심장질환, 뇌혈관 질환, 폐렴, 자살, 당뇨병 등이 10대 사망 원인으로 꼽혔습니다.

폐렴은 전년도보다 한 단계 오른 4위를, 자살은 한 단계 떨어진 5위를 기록했습니다.

인구 10만 명당 자살 사망자는 26.5명으로 전년도보다 0.7명, 2.7% 줄었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OECD 16개국 중에서 가장 높은 수준을 보였습니다.

KBS 뉴스 우한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