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北 9월 1인당 배급량 300그램…유엔 권장량 50%”
입력 2016.09.28 (10:00) 수정 2016.09.28 (11:11) 정치
북한 당국이 이번 달 주민에게 배급한 식량이 유엔 권장량의 50% 수준에 그쳤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유엔 세계식량계획(WFP)을 인용해 오늘(28일) 보도했다.

WFP는 "북한 당국이 이달 들어서도 주민 한 명당 하루 300g의 식량밖에 배급하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WFP는 "이는 북한 당국이 목표로 하는 하루 배급량(573g)에 크게 못 미칠 뿐 아니라 유엔의 1인당 하루 최소 권장량(600g)의 50% 수준"이라면서 "지난 1, 2분기에 각각 기록했던 하루 배급량 360g과 370g 수준보다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북한 당국은 지난 7월에도 주민들에게 유엔 권장량의 절반 수준인 하루 300g의 식량을 배급했다.
  • “北 9월 1인당 배급량 300그램…유엔 권장량 50%”
    • 입력 2016-09-28 10:00:28
    • 수정2016-09-28 11:11:02
    정치
북한 당국이 이번 달 주민에게 배급한 식량이 유엔 권장량의 50% 수준에 그쳤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유엔 세계식량계획(WFP)을 인용해 오늘(28일) 보도했다.

WFP는 "북한 당국이 이달 들어서도 주민 한 명당 하루 300g의 식량밖에 배급하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WFP는 "이는 북한 당국이 목표로 하는 하루 배급량(573g)에 크게 못 미칠 뿐 아니라 유엔의 1인당 하루 최소 권장량(600g)의 50% 수준"이라면서 "지난 1, 2분기에 각각 기록했던 하루 배급량 360g과 370g 수준보다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북한 당국은 지난 7월에도 주민들에게 유엔 권장량의 절반 수준인 하루 300g의 식량을 배급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