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구촌 화제 영상] 중국 충칭 ‘느슨한 외줄 타기’ 대회
입력 2016.09.28 (10:56) 수정 2016.09.28 (11:07)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외줄에서 앉았다 일어나, 위태롭게 한 발짝 내딛습니다.

중국 남서부 충칭의 우링 산에서 펼쳐진 '슬랙라이닝' 대회 현장입니다.

'슬랙라이닝'은 느슨한 외줄을 타면서 점프와 공중회전 등의 묘기를 하기도 하며 극한의 스릴을 즐기는 운동인데요.

보는 것만으로도 아찔한 300m 높이의 줄 위에서 세계 각국에서 온 '슬랙라이닝' 선수들 재주를 뽐냅니다.

가장 빨리 '슬랙라이닝'을 마친 영국의 여디야 두한 선수가 우승했는데요.

줄과 일체가 된 모습이 인상적입니다.
  • [지구촌 화제 영상] 중국 충칭 ‘느슨한 외줄 타기’ 대회
    • 입력 2016-09-28 10:58:18
    • 수정2016-09-28 11:07:02
    지구촌뉴스
외줄에서 앉았다 일어나, 위태롭게 한 발짝 내딛습니다.

중국 남서부 충칭의 우링 산에서 펼쳐진 '슬랙라이닝' 대회 현장입니다.

'슬랙라이닝'은 느슨한 외줄을 타면서 점프와 공중회전 등의 묘기를 하기도 하며 극한의 스릴을 즐기는 운동인데요.

보는 것만으로도 아찔한 300m 높이의 줄 위에서 세계 각국에서 온 '슬랙라이닝' 선수들 재주를 뽐냅니다.

가장 빨리 '슬랙라이닝'을 마친 영국의 여디야 두한 선수가 우승했는데요.

줄과 일체가 된 모습이 인상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