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與 “정 의장 규탄 대회”…野 “단식 풀고 대화”
입력 2016.09.28 (12:00) 수정 2016.09.28 (15:03)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야당의 김재수 장관 해임건의안 단독 처리를 두고 여당이 반발하면서 시작된 국회 파행 사태가 사흘째 계속되고 있습니다.

새누리당이 오늘 오후, 정세균 국회의장의 사퇴를 촉구하는 규탄 결의대회를 열 예정이고, 야당은 국회 정상화를 위한 대화에 나서라고 여당을 압박했습니다.

정연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는 오늘 방송기자클럽 토론회에 참석해 장관 해임 건의안은 직무를 수행하다 중대한 문제를 일으켰을 때 내는 것으로, 야당이 거야의 힘을 잘못 쓰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또, 정세균 국회 의장의 사퇴를 위한 단식 농성을 계속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새누리당은 오늘 오후, 전국 당원 수천 명이 참여하는 규탄 결의대회를 국회에서 열 예정입니다.

야권은 이정현 대표가 단식을 중단하고 대화에 나서야 한다고 요구했습니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김재수 장관 해임건의안을 대통령이 거부한 만큼 야당이 화를 내야 할 상황이라며, 현재 상황에 기가 막힌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야당이 할 말이 없어서 참는 게 아니라면서, 집권당이 해도 너무한다고 새누리당을 비판했습니다.

박지원 국민의당 비대위원장은 새누리당과 더민주 사이에서 중재에 나서 국회 정상화 방안에 대한 의견 일치를 봤지만, 정세균 의장이 강경해 문제를 풀지 못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이 대표의 단식은 단식이고, 국감은 국감이라면서 오늘 국감을 정상화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국감 파행은 사흘째 계속돼 오늘 오전 예정됐던 국회 기획재정위 국감은 열리지 못했습니다.

KBS 뉴스 정연우입니다.
  • 與 “정 의장 규탄 대회”…野 “단식 풀고 대화”
    • 입력 2016-09-28 12:02:56
    • 수정2016-09-28 15:03:30
    뉴스 12
<앵커 멘트>

야당의 김재수 장관 해임건의안 단독 처리를 두고 여당이 반발하면서 시작된 국회 파행 사태가 사흘째 계속되고 있습니다.

새누리당이 오늘 오후, 정세균 국회의장의 사퇴를 촉구하는 규탄 결의대회를 열 예정이고, 야당은 국회 정상화를 위한 대화에 나서라고 여당을 압박했습니다.

정연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는 오늘 방송기자클럽 토론회에 참석해 장관 해임 건의안은 직무를 수행하다 중대한 문제를 일으켰을 때 내는 것으로, 야당이 거야의 힘을 잘못 쓰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또, 정세균 국회 의장의 사퇴를 위한 단식 농성을 계속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새누리당은 오늘 오후, 전국 당원 수천 명이 참여하는 규탄 결의대회를 국회에서 열 예정입니다.

야권은 이정현 대표가 단식을 중단하고 대화에 나서야 한다고 요구했습니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김재수 장관 해임건의안을 대통령이 거부한 만큼 야당이 화를 내야 할 상황이라며, 현재 상황에 기가 막힌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야당이 할 말이 없어서 참는 게 아니라면서, 집권당이 해도 너무한다고 새누리당을 비판했습니다.

박지원 국민의당 비대위원장은 새누리당과 더민주 사이에서 중재에 나서 국회 정상화 방안에 대한 의견 일치를 봤지만, 정세균 의장이 강경해 문제를 풀지 못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이 대표의 단식은 단식이고, 국감은 국감이라면서 오늘 국감을 정상화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국감 파행은 사흘째 계속돼 오늘 오전 예정됐던 국회 기획재정위 국감은 열리지 못했습니다.

KBS 뉴스 정연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