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알선수재’ 원세훈 前 국정원장 징역 1년 2개월 확정
입력 2016.09.28 (12:17) 수정 2016.09.28 (12:58)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건설업자에게서 억대의 뇌물을 받은 혐의로 기소된 원세훈 전 국가정보원장에게 징역 1년 2개월의 실형이 확정됐습니다.

대법원 1부는 알선수재 혐의로 기소된 원세훈 전 원장의 상고심에서 징역 1년 2개월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습니다.

원 전 원장은 이미 형기를 모두 마친 상태여서 신병에는 영향이 없으나, 이와 별개로 이른바 '국정원 댓글 사건'으로 불구속 기소돼 현재 파기환송심 재판을 받고 있습니다.
  • ‘알선수재’ 원세훈 前 국정원장 징역 1년 2개월 확정
    • 입력 2016-09-28 12:19:21
    • 수정2016-09-28 12:58:34
    뉴스 12
건설업자에게서 억대의 뇌물을 받은 혐의로 기소된 원세훈 전 국가정보원장에게 징역 1년 2개월의 실형이 확정됐습니다.

대법원 1부는 알선수재 혐의로 기소된 원세훈 전 원장의 상고심에서 징역 1년 2개월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습니다.

원 전 원장은 이미 형기를 모두 마친 상태여서 신병에는 영향이 없으나, 이와 별개로 이른바 '국정원 댓글 사건'으로 불구속 기소돼 현재 파기환송심 재판을 받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