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로벌24 이슈] ‘팩트체크’에 들통난 거짓말
입력 2016.09.28 (20:37) 수정 2016.09.28 (20:45) 글로벌24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어제 있었던 미국 대통령선거 1차 토론회에서 두 후보가 뜨거운 공방을 주고받았죠.

그런데, 눈에 띄는 것은 토론 도중에 후보들이 거짓말을 하는지 실시간으로 검증하는 팩트체크가 활발했다는 겁니다.

이재석 기자 나와있습니다.

<질문>
이 기자, 팩트체크가 우리말로 '사실검증'이라고 할 수 있을 텐데, 미국 언론들 대부분이 이걸 하고 있죠.

<답변>
자 이걸 보시죠.

CNN이랑 뉴욕타임스 홈페이지입니다.

'사실과 거짓말', '2016년 선거 사실검증', 이렇게 돼 있죠.

웬만한 미국 언론들이 다 이렇게 후보자의 말 하나하나를 '사실 검증'하고 있습니다.

일단 어제 나온 트럼프 말 가운데 몇 개 얘기해볼까요.

트럼프는 클린턴한테 이렇게 공격을 받았습니다.

<녹취> 클린턴(美 민주당 대선 후보) : "트럼프 후보는 기후 변화 문제가 중국이 거짓으로 만들어낸 거라고 말했어요."

<녹취> 트럼프(美 공화당 대선 후보) : "그렇게 말한 적 없어요."

자, 트럼프가 부인했지만 미국 언론이 밝힌 사실은 어떨까요.

저렇게 4년 전 트위터에서 중국이 한 짓이라고 했던 게 확인됩니다.

이번 토론회에서 거짓말을 한 거죠.

이른바 '금수저' 논란도 있었습니다.

<녹취> 클린턴(美 민주당 대선 후보) : "트럼프는 아버지한테 1400만 달러를 빌려서 사업을 시작했죠."

<녹취> 트럼프(美 공화당 대선 후보) : "1975년에 적은 돈을 받았을 뿐이에요."

미국 언론이 추적한 사실은 뭘까요.

실제 트럼프는 아버지 회사에서 1400만 달러, 우리 돈으로 150억 원을 받은 사실이 자료로 입증된 바 있습니다.

적은 금액이 아니죠.

<질문>
트럼프가 워낙 말을 거침없이 하는 성격이다 보니까 책잡힐 일이 아무래도 더 많겠어요.

<답변>
그렇습니다.

그런데 트럼프도 물론 사실을 정확하게 말한 부분도 있습니다.

한번 보실까요.

트럼프는 북대서양조약기구, '나토'의 분담금 문제에 불만을 표시했습니다.

<녹취> 트럼프(美 공화당 대선 후보) : "나토 회원국 상당수는 분담금을 제대로 안 내고 있어요."

뉴욕타임스 취재 결과 맞는 얘기고, 오바마 대통령도 비슷한 문제의식을 밝힌 바 있습니다.

자 이번엔 트럼프가 클린턴을 이렇게 공격합니다.

<녹취> 트럼프(美 공화당 대선 후보) : "클린턴 후보는 TPP를 훌륭한 협정이라고 말했어요."

<녹취> 클린턴(美 민주당 대선 후보) : "아니에요. 좋은 협정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을 뿐이에요."

환태평양동반자협정 TPP를 좋게 말한 게 아니냐는 공격에 클린턴이 한 발 빼고 부정하는 입장인데, AP통신은 이렇게 확인했습니다.

<인터뷰> 비코위츠(AP기자) : "트럼프가 정확히 짚었습니다. 클린턴은 훌륭한 협정이라고 말했죠."

<질문>
클린턴도 역시 사실 검증을 피해갈 수 없었군요.

미국 언론의 이런 팩트체크 전통은 얼마나 오래된 겁니까.

<답변>
과거부터 해오던 거긴 하지만, 본격적인 움직임은 전문 사이트가 등장한 2000년대 이후부터입니다.

지금 보시는 게 사실검증을 전문으로 하는 '폴리티팩트'라는 사이트인데요.

'사실'부터 '새빨간 거짓말'까지 6단계로 구분해서 분류합니다.

사실검증의 공로를 인정받아서 2009년 퓰리처 상을 받기도 했습니다.

<질문>
그런데 이런 사실 검증을 언론만 하는 건 아니죠.

<답변>
인터넷 시대에 맞게 일반 시민들도 이제는 사실검증에 나서는 시대입니다.

지금 보시는 동영상은 한 네티즌이 만들어 조회수가 천만 건을 넘긴 영상입니다.

클린턴의 과거 발언을 모아놓았습니다.

동성결혼에 대한 클린턴의 입장이 어떻게 바뀌었을까요.

<녹취> 클린턴(2004년) : "저는 결혼이 남녀 사이의 신성한 결합이라고 믿습니다."

<녹취> 클린턴(2013년) : "저는 동성애자들의 결혼을 지지합니다."

물론 시대 변화에 따라 입장이 바뀔 수도 있지만, 클린턴이 이 부분을 명확히 인정하지 않은 걸 찾아낸 거겠죠.

정치인뿐 아니라 사회 저명인사들의 발언들도 그때그때 방송과 네티즌들의 사실검증을 피해가지 못하는 시대가 됐습니다.

지금까지 글로벌 이슈였습니다.
  • [글로벌24 이슈] ‘팩트체크’에 들통난 거짓말
    • 입력 2016-09-28 20:42:54
    • 수정2016-09-28 20:45:26
    글로벌24
<앵커 멘트>

어제 있었던 미국 대통령선거 1차 토론회에서 두 후보가 뜨거운 공방을 주고받았죠.

그런데, 눈에 띄는 것은 토론 도중에 후보들이 거짓말을 하는지 실시간으로 검증하는 팩트체크가 활발했다는 겁니다.

이재석 기자 나와있습니다.

<질문>
이 기자, 팩트체크가 우리말로 '사실검증'이라고 할 수 있을 텐데, 미국 언론들 대부분이 이걸 하고 있죠.

<답변>
자 이걸 보시죠.

CNN이랑 뉴욕타임스 홈페이지입니다.

'사실과 거짓말', '2016년 선거 사실검증', 이렇게 돼 있죠.

웬만한 미국 언론들이 다 이렇게 후보자의 말 하나하나를 '사실 검증'하고 있습니다.

일단 어제 나온 트럼프 말 가운데 몇 개 얘기해볼까요.

트럼프는 클린턴한테 이렇게 공격을 받았습니다.

<녹취> 클린턴(美 민주당 대선 후보) : "트럼프 후보는 기후 변화 문제가 중국이 거짓으로 만들어낸 거라고 말했어요."

<녹취> 트럼프(美 공화당 대선 후보) : "그렇게 말한 적 없어요."

자, 트럼프가 부인했지만 미국 언론이 밝힌 사실은 어떨까요.

저렇게 4년 전 트위터에서 중국이 한 짓이라고 했던 게 확인됩니다.

이번 토론회에서 거짓말을 한 거죠.

이른바 '금수저' 논란도 있었습니다.

<녹취> 클린턴(美 민주당 대선 후보) : "트럼프는 아버지한테 1400만 달러를 빌려서 사업을 시작했죠."

<녹취> 트럼프(美 공화당 대선 후보) : "1975년에 적은 돈을 받았을 뿐이에요."

미국 언론이 추적한 사실은 뭘까요.

실제 트럼프는 아버지 회사에서 1400만 달러, 우리 돈으로 150억 원을 받은 사실이 자료로 입증된 바 있습니다.

적은 금액이 아니죠.

<질문>
트럼프가 워낙 말을 거침없이 하는 성격이다 보니까 책잡힐 일이 아무래도 더 많겠어요.

<답변>
그렇습니다.

그런데 트럼프도 물론 사실을 정확하게 말한 부분도 있습니다.

한번 보실까요.

트럼프는 북대서양조약기구, '나토'의 분담금 문제에 불만을 표시했습니다.

<녹취> 트럼프(美 공화당 대선 후보) : "나토 회원국 상당수는 분담금을 제대로 안 내고 있어요."

뉴욕타임스 취재 결과 맞는 얘기고, 오바마 대통령도 비슷한 문제의식을 밝힌 바 있습니다.

자 이번엔 트럼프가 클린턴을 이렇게 공격합니다.

<녹취> 트럼프(美 공화당 대선 후보) : "클린턴 후보는 TPP를 훌륭한 협정이라고 말했어요."

<녹취> 클린턴(美 민주당 대선 후보) : "아니에요. 좋은 협정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을 뿐이에요."

환태평양동반자협정 TPP를 좋게 말한 게 아니냐는 공격에 클린턴이 한 발 빼고 부정하는 입장인데, AP통신은 이렇게 확인했습니다.

<인터뷰> 비코위츠(AP기자) : "트럼프가 정확히 짚었습니다. 클린턴은 훌륭한 협정이라고 말했죠."

<질문>
클린턴도 역시 사실 검증을 피해갈 수 없었군요.

미국 언론의 이런 팩트체크 전통은 얼마나 오래된 겁니까.

<답변>
과거부터 해오던 거긴 하지만, 본격적인 움직임은 전문 사이트가 등장한 2000년대 이후부터입니다.

지금 보시는 게 사실검증을 전문으로 하는 '폴리티팩트'라는 사이트인데요.

'사실'부터 '새빨간 거짓말'까지 6단계로 구분해서 분류합니다.

사실검증의 공로를 인정받아서 2009년 퓰리처 상을 받기도 했습니다.

<질문>
그런데 이런 사실 검증을 언론만 하는 건 아니죠.

<답변>
인터넷 시대에 맞게 일반 시민들도 이제는 사실검증에 나서는 시대입니다.

지금 보시는 동영상은 한 네티즌이 만들어 조회수가 천만 건을 넘긴 영상입니다.

클린턴의 과거 발언을 모아놓았습니다.

동성결혼에 대한 클린턴의 입장이 어떻게 바뀌었을까요.

<녹취> 클린턴(2004년) : "저는 결혼이 남녀 사이의 신성한 결합이라고 믿습니다."

<녹취> 클린턴(2013년) : "저는 동성애자들의 결혼을 지지합니다."

물론 시대 변화에 따라 입장이 바뀔 수도 있지만, 클린턴이 이 부분을 명확히 인정하지 않은 걸 찾아낸 거겠죠.

정치인뿐 아니라 사회 저명인사들의 발언들도 그때그때 방송과 네티즌들의 사실검증을 피해가지 못하는 시대가 됐습니다.

지금까지 글로벌 이슈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글로벌24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