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野, “국감 정상화해야”…‘사회권 이양’ 압박
입력 2016.09.28 (21:13) 수정 2016.09.28 (22:59)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야권은 일제히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야권 공조를 통해 여당 의원이 위원장인 상임위의 사회권 이양을 여당에 요구한다는 방침이어서 대립이 격화될 것으로 보입니다.

우정화 기자입니다.

<리포트>

새누리당이 국정감사 불참 입장을 고수하기로 하자 야권은 일제히 비판을 쏟아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새누리당의 결정이 매우 아쉽고 실망스럽다며 조속한 국감 복귀를 촉구했습니다.

<녹취> 이재정(더민주 원내대변인) : "국감장으로 돌아와 민생을 위해 일해주실 것을 다시 한 번 간곡히 요청드립니다."

국민의당도 새누리당의 국감 불참 유지 결정을 비판했지만, 동시에 더불어민주당과 국회의장을 향해서도 국감 정상화를 위해 노력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녹취> 이용호(국민의당 원내대변인) : "단식을 중단 하기를 바라며 더불어민주당과 정세균 의장님은 국회가 정상화될 수 있도록.."

정세균 국회 의장은 김재수 농식품부 장관의 해임건의안 처리는 법 절차에 따른 것이라며, 유감을 표명할 의사가 없음을 거듭 분명히 했습니다.

<녹취> 정세균(국회의장) : "헌법이나 국회법의 절차를 따랐고 그렇기 때문에 거기에 대해서 다른 할 얘기가 없죠."

이런 가운데 야당들은 내일(29일)부터 여당 의원이 위원장을 맡고 있는 상임위의 사회권 이양을 요구하며, 여당의 국회 복귀를 압박할 예정이어서 여야간 대치가 더욱 격화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우정화입니다.
  • 野, “국감 정상화해야”…‘사회권 이양’ 압박
    • 입력 2016-09-28 21:14:36
    • 수정2016-09-28 22:59:59
    뉴스 9
<앵커 멘트>

야권은 일제히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야권 공조를 통해 여당 의원이 위원장인 상임위의 사회권 이양을 여당에 요구한다는 방침이어서 대립이 격화될 것으로 보입니다.

우정화 기자입니다.

<리포트>

새누리당이 국정감사 불참 입장을 고수하기로 하자 야권은 일제히 비판을 쏟아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새누리당의 결정이 매우 아쉽고 실망스럽다며 조속한 국감 복귀를 촉구했습니다.

<녹취> 이재정(더민주 원내대변인) : "국감장으로 돌아와 민생을 위해 일해주실 것을 다시 한 번 간곡히 요청드립니다."

국민의당도 새누리당의 국감 불참 유지 결정을 비판했지만, 동시에 더불어민주당과 국회의장을 향해서도 국감 정상화를 위해 노력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녹취> 이용호(국민의당 원내대변인) : "단식을 중단 하기를 바라며 더불어민주당과 정세균 의장님은 국회가 정상화될 수 있도록.."

정세균 국회 의장은 김재수 농식품부 장관의 해임건의안 처리는 법 절차에 따른 것이라며, 유감을 표명할 의사가 없음을 거듭 분명히 했습니다.

<녹취> 정세균(국회의장) : "헌법이나 국회법의 절차를 따랐고 그렇기 때문에 거기에 대해서 다른 할 얘기가 없죠."

이런 가운데 야당들은 내일(29일)부터 여당 의원이 위원장을 맡고 있는 상임위의 사회권 이양을 요구하며, 여당의 국회 복귀를 압박할 예정이어서 여야간 대치가 더욱 격화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우정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