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태반 있는데 태아 없어’…경찰, 10대 여성 수사
입력 2016.09.28 (22:35) 수정 2016.09.28 (22:50) 사회
10대 여성의 몸속에서 아기를 낳은 흔적인 태반이 발견됐지만, 태아의 행방은 묘연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A(18)씨를 영아유기 혐의로 불구속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A 씨는 지난 22일 오전 5시 30분쯤 복통으로 서울 영등포의 한 병원 응급실을 찾았다가 몸속에 태반이 있는 점을 수상히 여긴 의사의 신고로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 조사 결과 A 씨는 진료를 받기 전 하혈로 병원 화장실을 이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병원 화장실 등 내부를 수색했지만, 태아는 발견되지 않았다.

A 씨는 현재 경찰 조사에서 태아의 행방에 대해 진술을 거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 씨가 낳은 태아의 행방을 쫓는 한편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 ‘태반 있는데 태아 없어’…경찰, 10대 여성 수사
    • 입력 2016-09-28 22:35:30
    • 수정2016-09-28 22:50:27
    사회
10대 여성의 몸속에서 아기를 낳은 흔적인 태반이 발견됐지만, 태아의 행방은 묘연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A(18)씨를 영아유기 혐의로 불구속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A 씨는 지난 22일 오전 5시 30분쯤 복통으로 서울 영등포의 한 병원 응급실을 찾았다가 몸속에 태반이 있는 점을 수상히 여긴 의사의 신고로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 조사 결과 A 씨는 진료를 받기 전 하혈로 병원 화장실을 이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병원 화장실 등 내부를 수색했지만, 태아는 발견되지 않았다.

A 씨는 현재 경찰 조사에서 태아의 행방에 대해 진술을 거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 씨가 낳은 태아의 행방을 쫓는 한편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