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월세 밀렸다고 집주인이 현관문 못 박아
입력 2016.09.28 (23:12) 수정 2016.09.28 (23:49)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세입자 집의 현관문에 못을 박아 출입을 막은 집주인이 경찰 조사를 받고 있는데요.

밀린 월세를 놓고 집 주인과 세입자 사이에는 오랜 싸움이 있었습니다.

그 속사정을 김민철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서울의 한 다가구 주택.

세입자가 사는 집 현관문에 못 자국과 집주인의 메모가 선명하게 남아있습니다.

<녹취> 집 주인(음성변조) : "연락이 안 되고 문자를 보내도 답도 없고, 통화하거나 사람을 만날 수가 없으니까 (집에) 있어도 안 열어주니까."

매달 30만 원씩 내던 세입자는 어느새 건너뛰기 시작하더니 열 달 치 넘게 월세를 내지 않았습니다.

그 사이 두 번이나 현관문에 못을 박으면서 월세 일부를 받아왔지만 지난 22일 저녁은 상황이 달랐습니다.

집 주인은 세번째 못질을 시작했지만 이번엔 달랐습니다.

<녹취> 집 주인(음성변조) : "누가 와서 두들겨도 (문을) 안 열어주고 기척이 없으니까, 사람이 없는 줄 알고 사람을 만나려고 그런거지..."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못을 제거하고 나서야 세입자는 밖으로 나올 수 있었는데 집주인은 이 못질 때문에 입건됐습니다.

<녹취> 경찰 관계자(음성변조) : "월세금을 내지 않는다고 해서 마음대로 문을 폐쇄하면, 권리행사 방해로 (집주인이) 처벌될 수 있습니다."

경찰은 세입자가 집에 있는 줄 몰랐기 때문에 감금 혐의는 없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민철입니다.
  • 월세 밀렸다고 집주인이 현관문 못 박아
    • 입력 2016-09-28 23:25:21
    • 수정2016-09-28 23:49:28
    뉴스라인
<앵커 멘트>

세입자 집의 현관문에 못을 박아 출입을 막은 집주인이 경찰 조사를 받고 있는데요.

밀린 월세를 놓고 집 주인과 세입자 사이에는 오랜 싸움이 있었습니다.

그 속사정을 김민철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서울의 한 다가구 주택.

세입자가 사는 집 현관문에 못 자국과 집주인의 메모가 선명하게 남아있습니다.

<녹취> 집 주인(음성변조) : "연락이 안 되고 문자를 보내도 답도 없고, 통화하거나 사람을 만날 수가 없으니까 (집에) 있어도 안 열어주니까."

매달 30만 원씩 내던 세입자는 어느새 건너뛰기 시작하더니 열 달 치 넘게 월세를 내지 않았습니다.

그 사이 두 번이나 현관문에 못을 박으면서 월세 일부를 받아왔지만 지난 22일 저녁은 상황이 달랐습니다.

집 주인은 세번째 못질을 시작했지만 이번엔 달랐습니다.

<녹취> 집 주인(음성변조) : "누가 와서 두들겨도 (문을) 안 열어주고 기척이 없으니까, 사람이 없는 줄 알고 사람을 만나려고 그런거지..."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못을 제거하고 나서야 세입자는 밖으로 나올 수 있었는데 집주인은 이 못질 때문에 입건됐습니다.

<녹취> 경찰 관계자(음성변조) : "월세금을 내지 않는다고 해서 마음대로 문을 폐쇄하면, 권리행사 방해로 (집주인이) 처벌될 수 있습니다."

경찰은 세입자가 집에 있는 줄 몰랐기 때문에 감금 혐의는 없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민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