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세상의 창] “우리 아빠는 어디로 간 거야”
입력 2016.10.01 (06:51) 수정 2016.10.01 (07:36)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아빠 무릎에 앉아 있는 생후 7개월 된 여자 아기!

담요를 내리면 '까꿍'하고 나타나는 아빠의 얼굴을 마주 보며 연방 사랑스러운 미소를 짓습니다.

그런데 잠시 후 잠깐 볼일 보고 돌아온 아빠가 담요로 가린 얼굴을 다시 드러내는 순간 아기는 놀라고 당황스러운 표정으로 슬그머니 아빠의 시선을 피하기 시작합니다.

보시다시피 그새 덥수룩한 수염을 깔끔하게 면도하고 온 아빠!

아무것도 모르는 아기의 눈에 민얼굴이 된 아빠가 아주 낯설고 이상한 사람처럼 보인 건데요.

"우리 아빠는 어디로 간 거야 (ㅠ ㅠ)"

급기야 아빠를 찾으며 서럽게 울음을 터뜨리기는 아기!

자른 수염을 다시 붙여야 하는 건지 아빠에겐 정말 난처한 순간이겠네요.

지금까지 <세상의 창> 이었습니다.
  • [세상의 창] “우리 아빠는 어디로 간 거야”
    • 입력 2016-10-01 06:52:34
    • 수정2016-10-01 07:36:07
    뉴스광장 1부
아빠 무릎에 앉아 있는 생후 7개월 된 여자 아기!

담요를 내리면 '까꿍'하고 나타나는 아빠의 얼굴을 마주 보며 연방 사랑스러운 미소를 짓습니다.

그런데 잠시 후 잠깐 볼일 보고 돌아온 아빠가 담요로 가린 얼굴을 다시 드러내는 순간 아기는 놀라고 당황스러운 표정으로 슬그머니 아빠의 시선을 피하기 시작합니다.

보시다시피 그새 덥수룩한 수염을 깔끔하게 면도하고 온 아빠!

아무것도 모르는 아기의 눈에 민얼굴이 된 아빠가 아주 낯설고 이상한 사람처럼 보인 건데요.

"우리 아빠는 어디로 간 거야 (ㅠ ㅠ)"

급기야 아빠를 찾으며 서럽게 울음을 터뜨리기는 아기!

자른 수염을 다시 붙여야 하는 건지 아빠에겐 정말 난처한 순간이겠네요.

지금까지 <세상의 창> 이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