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운전중 의식잃은 택시기사 구호조치 받았지만 숨져
입력 2016.10.01 (10:13) 수정 2016.10.01 (11:31) 사회
운전 중 의식 잃고 교통사고를 낸 택시기사가 시민들에게 구조됐지만 끝내 숨졌다.

어젯밤 10시 20분쯤 서울 동작구의 한 도로에서 승객을 태우고 가던 택시기사 김 모(62, 남) 씨가 심정지로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 하지만 택시는 30m 가량을 더 가 중앙선을 넘었고, 마주오던 김 모(43, 남)씨의 승용차와 충돌했다.

사고 직후 승용차 운전자 김 씨는 택시기사 김 씨가 의식이 없는 점을 확인하고 행인 2명과 함께 심폐소생술을 실시했으며, 출동한 119대원이 김 씨를 인근 병원으로 옮겼다. 하지만 끝내 숨졌다.

경찰은 블랙박스 영상 등을 토대로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 운전중 의식잃은 택시기사 구호조치 받았지만 숨져
    • 입력 2016-10-01 10:13:57
    • 수정2016-10-01 11:31:02
    사회
운전 중 의식 잃고 교통사고를 낸 택시기사가 시민들에게 구조됐지만 끝내 숨졌다.

어젯밤 10시 20분쯤 서울 동작구의 한 도로에서 승객을 태우고 가던 택시기사 김 모(62, 남) 씨가 심정지로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 하지만 택시는 30m 가량을 더 가 중앙선을 넘었고, 마주오던 김 모(43, 남)씨의 승용차와 충돌했다.

사고 직후 승용차 운전자 김 씨는 택시기사 김 씨가 의식이 없는 점을 확인하고 행인 2명과 함께 심폐소생술을 실시했으며, 출동한 119대원이 김 씨를 인근 병원으로 옮겼다. 하지만 끝내 숨졌다.

경찰은 블랙박스 영상 등을 토대로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