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갈루치 “美, 한국과 상의 없이 北에 당근 제시 안 돼”
입력 2016.10.05 (03:58) 국제
설사 북한의 핵·미사일 문제 해결을 위해 미국이 북한과 협상에 들어간다 하더라도 미국은 사전에 한국과 상의하지 않고 북한에 당근을 제시하는 위험한 일을 해서는 안 된다고 로버트 갈루치 전 미국 국무부 북핵 특사가 지적했다.

1994년 북한과 미국 간 '제네바 합의'의 미국 측 수석대표를 지낸 갈루치 전 특사는 4일(이하 현지시간) 워싱턴DC에서 미국 존스홉킨스대 국제관계대학원(SAIS)이 주최한 동북아시아 지역 문제 토론회 주제발표를 통해, 북한이 가장 진정으로 원하는 '당근'은 "한미 합동군사 연습 (중단)"이라고 말한 뒤 이같이 충고했다.

갈루치 전 특사는 "이것은 차기 미국 행정부에 내가 조언하는 것"이라면서 "한미 동맹의 본질을 건드리는 당근을 북한과의 협상 테이블에 올라가지 않도록 매우 매우 신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대북 협상 개최에 적절한 환경과 한미 관계'에 대해 그는 "한 사람의 미국인으로서 동맹에 관해 걱정하는 첫 번째는, 북한의 핵확산금지조약(NPT) 복귀가 성공적인 (대북) 협상의 목표라는데 양측(한미 양국)이 합의하지 않는다면, 북한과 진지하고 지속적인 협상에 들어가서는 안 된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갈루치 전 특사는 그러나 "북한은 헌법에 핵무기 보유국으로 명시해 놓았기 때문에 그것(북한의 NPT 복귀)에는 높은 장애물"이라며 "북핵 비핵화로 가는 길은 한미 양국과 일본, 국제사회의 다른 나라들이 북한을 핵무기 보유국으로 절대 용인하지 않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최근 한국과 미국 일각에서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에 대처하기 위해 해상봉쇄를 포함한 강력한 제재와 선제타격론까지 거론되는 데 대해선 더 좋은 결과를 낳을지 고민해봐야 한다고 신중한 자세를 취한 뒤, "당장 그런 것들을 테이블에서 치우고 (북한을) 포용하자는 게 아니라, 먼저 시도할 다른 방법이 있지 않을까 하고 생각하는 것"이라며, 우선 대화와 협상을 선호한다고 밝혔다.

현재의 한미동맹에 대해선 "강하고, 건강하고, (관계가) 깊다"고 평가했다.

이어 그는 미국에서 현재 핵무기가 동원된 테러를 가장 심각한 안보상의 위험 중 하나로 여기고 있다며, 북한이 민감한 핵 관련 기술을 이전하는 일이 미국에 위협이 된다고 말했다.
  • 갈루치 “美, 한국과 상의 없이 北에 당근 제시 안 돼”
    • 입력 2016-10-05 03:58:55
    국제
설사 북한의 핵·미사일 문제 해결을 위해 미국이 북한과 협상에 들어간다 하더라도 미국은 사전에 한국과 상의하지 않고 북한에 당근을 제시하는 위험한 일을 해서는 안 된다고 로버트 갈루치 전 미국 국무부 북핵 특사가 지적했다.

1994년 북한과 미국 간 '제네바 합의'의 미국 측 수석대표를 지낸 갈루치 전 특사는 4일(이하 현지시간) 워싱턴DC에서 미국 존스홉킨스대 국제관계대학원(SAIS)이 주최한 동북아시아 지역 문제 토론회 주제발표를 통해, 북한이 가장 진정으로 원하는 '당근'은 "한미 합동군사 연습 (중단)"이라고 말한 뒤 이같이 충고했다.

갈루치 전 특사는 "이것은 차기 미국 행정부에 내가 조언하는 것"이라면서 "한미 동맹의 본질을 건드리는 당근을 북한과의 협상 테이블에 올라가지 않도록 매우 매우 신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대북 협상 개최에 적절한 환경과 한미 관계'에 대해 그는 "한 사람의 미국인으로서 동맹에 관해 걱정하는 첫 번째는, 북한의 핵확산금지조약(NPT) 복귀가 성공적인 (대북) 협상의 목표라는데 양측(한미 양국)이 합의하지 않는다면, 북한과 진지하고 지속적인 협상에 들어가서는 안 된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갈루치 전 특사는 그러나 "북한은 헌법에 핵무기 보유국으로 명시해 놓았기 때문에 그것(북한의 NPT 복귀)에는 높은 장애물"이라며 "북핵 비핵화로 가는 길은 한미 양국과 일본, 국제사회의 다른 나라들이 북한을 핵무기 보유국으로 절대 용인하지 않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최근 한국과 미국 일각에서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에 대처하기 위해 해상봉쇄를 포함한 강력한 제재와 선제타격론까지 거론되는 데 대해선 더 좋은 결과를 낳을지 고민해봐야 한다고 신중한 자세를 취한 뒤, "당장 그런 것들을 테이블에서 치우고 (북한을) 포용하자는 게 아니라, 먼저 시도할 다른 방법이 있지 않을까 하고 생각하는 것"이라며, 우선 대화와 협상을 선호한다고 밝혔다.

현재의 한미동맹에 대해선 "강하고, 건강하고, (관계가) 깊다"고 평가했다.

이어 그는 미국에서 현재 핵무기가 동원된 테러를 가장 심각한 안보상의 위험 중 하나로 여기고 있다며, 북한이 민감한 핵 관련 기술을 이전하는 일이 미국에 위협이 된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