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부산·울산 태풍주의보…비바람 거세져
입력 2016.10.05 (04:09) 수정 2016.10.05 (04:20) 속보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제18호 태풍 차바가 북상하면서 부산과 울산에도 태풍 주의보가 발령됐습니다.

태풍의 영향권에 들면서 비바람이 세지고 있습니다.

부산 광안리 민락수변공원에 중계차 나가있습니다.

장성길 기자, 현재 상황 자세히 전해주시죠?

<리포트>

네, 오전 2시를 기해 부산과 울산에 태풍 주의보가 발령됐습니다.

시간이 지날 수록 빗줄기가 굵어지고 바람도 세지고 있는 상황입니다.

파도도 점차 높아지고 있어 태풍의 위력을 조금씩 느낄 수 있습니다.

특히 이번 태풍이 부산과 울산을 매우 근접해서 지날 것으로 예상되는데요.

어제 저녁부터 부산신항과 북항 등 부산의 모든 항만이 페쇄돼 선박의 입출항이 금지됐고, 어선 3천 8백여 척도 인근 항포구로 긴급 피항했습니다.

울산 앞바다에도 3~8m의 거센 파도가 일 것으로 예상되면서 항.포구에는 크고 작은 선박 약 900척이 대피해 있습니다.

부산은 오늘 하룻동안만 50에서 150mm, 많은 곳은 250mm까지 강한 비와 함께 초속 30m의 강풍이 불겠다고 기상청은 예보했습니다.

현재의 속도라면 태풍은 오늘 낮 12시부터 1시 사이에 부산을 통과할 것으로 예상되는데요.

오늘 오전부터 낮까지가 가장 큰 고비가 될 전망입니다.

부산시교육청은 오늘 어린이집과 유치원과 초.중학교는 임시 휴업 조치했고, 고등학교는 재량 휴업하거나 등교시간을 조정하기로 했습니다.

지금까지 민락수변공원에서 KBS 뉴스 장성길입니다.
  • 부산·울산 태풍주의보…비바람 거세져
    • 입력 2016-10-05 04:09:08
    • 수정2016-10-05 04:20:34
    속보
<앵커 멘트>

제18호 태풍 차바가 북상하면서 부산과 울산에도 태풍 주의보가 발령됐습니다.

태풍의 영향권에 들면서 비바람이 세지고 있습니다.

부산 광안리 민락수변공원에 중계차 나가있습니다.

장성길 기자, 현재 상황 자세히 전해주시죠?

<리포트>

네, 오전 2시를 기해 부산과 울산에 태풍 주의보가 발령됐습니다.

시간이 지날 수록 빗줄기가 굵어지고 바람도 세지고 있는 상황입니다.

파도도 점차 높아지고 있어 태풍의 위력을 조금씩 느낄 수 있습니다.

특히 이번 태풍이 부산과 울산을 매우 근접해서 지날 것으로 예상되는데요.

어제 저녁부터 부산신항과 북항 등 부산의 모든 항만이 페쇄돼 선박의 입출항이 금지됐고, 어선 3천 8백여 척도 인근 항포구로 긴급 피항했습니다.

울산 앞바다에도 3~8m의 거센 파도가 일 것으로 예상되면서 항.포구에는 크고 작은 선박 약 900척이 대피해 있습니다.

부산은 오늘 하룻동안만 50에서 150mm, 많은 곳은 250mm까지 강한 비와 함께 초속 30m의 강풍이 불겠다고 기상청은 예보했습니다.

현재의 속도라면 태풍은 오늘 낮 12시부터 1시 사이에 부산을 통과할 것으로 예상되는데요.

오늘 오전부터 낮까지가 가장 큰 고비가 될 전망입니다.

부산시교육청은 오늘 어린이집과 유치원과 초.중학교는 임시 휴업 조치했고, 고등학교는 재량 휴업하거나 등교시간을 조정하기로 했습니다.

지금까지 민락수변공원에서 KBS 뉴스 장성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속보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