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AFP “최소 22명 리비아 인근 난민 보트에서 사망”
입력 2016.10.05 (05:57) 수정 2016.10.05 (10:04) 국제
3일(현지시간) 1천 명가량의 난민을 태우고 가던 목조 선박에서 최소 22명이 과적에 따른 질식 등으로 사망했다는 현지 보도가 나왔다.

난민 구조선인 아스트랄 호에 승선했던 사진기자 아리스 메시니스는 AFP와의 전화 통화에서 "나무로 된 난민선의 3개 층에 대략 1천 명이 탔다"면서 "너무 많은 사람이 탔기 때문에 질식해서 많은 사람이 죽었다"고 말했다.

그는 "내가 22구의 시신을 셌다. 다른 사람들이 아직 선창에 있다"고 말해 사망자가 더 늘어날 수 있음을 내비쳤다.

메시니스 기자는 지중해에서 난민 구조작업을 펼쳐 온 스페인 비정부단체(NGO) '프로액티바 오픈 암즈'(ProActiva Open Arms)의 구조선에 동승해 참상을 목격했다.

그는 "난민선은 공황상태였다. 바다로 뛰어드는 사람도 있었다"는 말로 당시 상황을 묘사했다.

아스트랄 호는 난민을 구하기 위해 4일 새벽부터 해가 질 때까지 작업했고, 이후 이탈리아 해군에 생존자들을 인계했다.

리비아 북쪽의 공해 상에서 난민 구조작업을 벌인 이탈리아 연안 경비대는 적어도 1,800명의 난민을 구조했다고 밝혔다.
  • AFP “최소 22명 리비아 인근 난민 보트에서 사망”
    • 입력 2016-10-05 05:57:51
    • 수정2016-10-05 10:04:01
    국제
3일(현지시간) 1천 명가량의 난민을 태우고 가던 목조 선박에서 최소 22명이 과적에 따른 질식 등으로 사망했다는 현지 보도가 나왔다.

난민 구조선인 아스트랄 호에 승선했던 사진기자 아리스 메시니스는 AFP와의 전화 통화에서 "나무로 된 난민선의 3개 층에 대략 1천 명이 탔다"면서 "너무 많은 사람이 탔기 때문에 질식해서 많은 사람이 죽었다"고 말했다.

그는 "내가 22구의 시신을 셌다. 다른 사람들이 아직 선창에 있다"고 말해 사망자가 더 늘어날 수 있음을 내비쳤다.

메시니스 기자는 지중해에서 난민 구조작업을 펼쳐 온 스페인 비정부단체(NGO) '프로액티바 오픈 암즈'(ProActiva Open Arms)의 구조선에 동승해 참상을 목격했다.

그는 "난민선은 공황상태였다. 바다로 뛰어드는 사람도 있었다"는 말로 당시 상황을 묘사했다.

아스트랄 호는 난민을 구하기 위해 4일 새벽부터 해가 질 때까지 작업했고, 이후 이탈리아 해군에 생존자들을 인계했다.

리비아 북쪽의 공해 상에서 난민 구조작업을 벌인 이탈리아 연안 경비대는 적어도 1,800명의 난민을 구조했다고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