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 시각 여수…선박 2만 7천여 척 대피
입력 2016.10.05 (06:03) 수정 2016.10.05 (07:10)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태풍 차바는 차츰 북상해 호남 지방에도 강한 바람과 함께 많은 비를 뿌리고 있습니다.

전남 여수 국동항에 취재기자 나가 있습니다.

이한글 기자, 현재 상황 어떤가요?

<리포트>

네, 강한 바람이 여전히 맹위를 떨치고 있습니다.

빗줄기도 가늘어지는가 싶더니 조금 전부터 다시 세차게 쏟아지기 시작했습니다.

태풍과 가까워지면서 광주전남지역은 육상과 해상 모두 특보가 내려져 있습니다.

현재 남해서부 먼바다에는 태풍경보가 내려졌고, 호남 전 지역과 서해남부 전해상, 남해서부 앞바다에는 태풍주의보가 발효됐습니다.

이에 따라 순간 최대 풍속이 초속 30미터에 달하는 강풍이 불고 있습니다.

거센 파도에 대비해 전남 지역 어선 2만 7천여 척은 여수항과 목포항 등 주요 항구에 대피해 있습니다.

강한 비도 계속되고 있는데요.

지금까지 내린 비의 양은 여수 거문도 119밀리미터를 최고로, 광양 백운산 57.5밀리미터, 광주 35.9밀리미터 등입니다.

기상청은 호남지방에 오늘까지 50에서 150밀리미터, 전남 동부 남해안 등 많은 곳에는 250밀리미터 이상의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태풍 차바는 4시간 뒤면 이곳 여수 남동쪽 해상을 지날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전남 여수 국동항에서 KBS 뉴스 이한글입니다.
  • 이 시각 여수…선박 2만 7천여 척 대피
    • 입력 2016-10-05 06:03:44
    • 수정2016-10-05 07:10:59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태풍 차바는 차츰 북상해 호남 지방에도 강한 바람과 함께 많은 비를 뿌리고 있습니다.

전남 여수 국동항에 취재기자 나가 있습니다.

이한글 기자, 현재 상황 어떤가요?

<리포트>

네, 강한 바람이 여전히 맹위를 떨치고 있습니다.

빗줄기도 가늘어지는가 싶더니 조금 전부터 다시 세차게 쏟아지기 시작했습니다.

태풍과 가까워지면서 광주전남지역은 육상과 해상 모두 특보가 내려져 있습니다.

현재 남해서부 먼바다에는 태풍경보가 내려졌고, 호남 전 지역과 서해남부 전해상, 남해서부 앞바다에는 태풍주의보가 발효됐습니다.

이에 따라 순간 최대 풍속이 초속 30미터에 달하는 강풍이 불고 있습니다.

거센 파도에 대비해 전남 지역 어선 2만 7천여 척은 여수항과 목포항 등 주요 항구에 대피해 있습니다.

강한 비도 계속되고 있는데요.

지금까지 내린 비의 양은 여수 거문도 119밀리미터를 최고로, 광양 백운산 57.5밀리미터, 광주 35.9밀리미터 등입니다.

기상청은 호남지방에 오늘까지 50에서 150밀리미터, 전남 동부 남해안 등 많은 곳에는 250밀리미터 이상의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태풍 차바는 4시간 뒤면 이곳 여수 남동쪽 해상을 지날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전남 여수 국동항에서 KBS 뉴스 이한글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