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반기문 총장, 아프간 정부로부터 최고 국가훈장
입력 2016.10.05 (07:01) 수정 2016.10.05 (09:07) 국제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4일 아프가니스탄의 평화와 개발, 인권개선을 위해 노력한 공로로 아프간 정부로부터 국가 최고 훈장인 '가지 아마눌라 칸 훈장'을 받았다.

유럽연합(EU)과 아프간 정부가 주최하는 '아프간 지원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브뤼셀을 방문한 반 총장은 이날 저녁 아슈라프 가니 아프간 대통령과 총리 격인 압둘라 압둘라 최고 행정관을 만난 자리에서 이 훈장을 받았다고 유엔 측이 밝혔다.

반 총장은 훈장을 받고 나서 "아프간과 세계 곳곳에서 평화와 개발, 인권을 개선하기 위해 날마다 애쓰는 유엔 직원들을 대표해서 이 훈장을 받는다"고 말했다.

또 "우리 함께 평화롭고 지속가능한 세계, 아프간과 지역 및 전 세계인들의 존엄한 삶과 안보를 위해 계속 일해 나가자"고 밝혔다.

반 총장은 5일에는 아프간지원회의에 참석해 오프닝 세션에서 연설한다.
  • 반기문 총장, 아프간 정부로부터 최고 국가훈장
    • 입력 2016-10-05 07:01:24
    • 수정2016-10-05 09:07:53
    국제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4일 아프가니스탄의 평화와 개발, 인권개선을 위해 노력한 공로로 아프간 정부로부터 국가 최고 훈장인 '가지 아마눌라 칸 훈장'을 받았다.

유럽연합(EU)과 아프간 정부가 주최하는 '아프간 지원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브뤼셀을 방문한 반 총장은 이날 저녁 아슈라프 가니 아프간 대통령과 총리 격인 압둘라 압둘라 최고 행정관을 만난 자리에서 이 훈장을 받았다고 유엔 측이 밝혔다.

반 총장은 훈장을 받고 나서 "아프간과 세계 곳곳에서 평화와 개발, 인권을 개선하기 위해 날마다 애쓰는 유엔 직원들을 대표해서 이 훈장을 받는다"고 말했다.

또 "우리 함께 평화롭고 지속가능한 세계, 아프간과 지역 및 전 세계인들의 존엄한 삶과 안보를 위해 계속 일해 나가자"고 밝혔다.

반 총장은 5일에는 아프간지원회의에 참석해 오프닝 세션에서 연설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