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9월 주택담보대출 3조↑…증가세 소폭 둔화
입력 2016.10.05 (07:07) 수정 2016.10.05 (09:37) 경제
주요 시중은행의 주택담보대출이 9월에만 3조원 넘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추석 연휴가 길었던 데다가 금융당국이 가계부채 관리에 본격적으로 들어가면서 대출 증가세는 소폭 둔화했다.

은행권에 따르면 KB국민·우리·하나·신한·농협·기업 등 6대 은행의 9월 말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374조6천17억원으로 8월(371억5천49억원) 보다 3조968억원 늘었다. 이는 작년 동월 증가액과 전월인 올해 8월 증가액에 견줘 각각 9천억원 가량 줄어든 것이다. 작년 9월 이들 은행의 주택담보대출은 3조9천43억원, 올해 8월에는 3조9천884억원 증가했다.

은행별로는 KEB하나은행의 주택담보대출이 지난달 가장 많이 늘었다. 1조9천865억원이 증가해 6대 은행 전체 증가액의 64%를 차지했다. 주택담보대출 총량이 가장 많은 KB국민은행이 1조568억원으로 두 번째로 많이 늘었다. 신한은행은 약 5천600억원, 농협은행도 5천억원 정도 늘었다.

반면 정부가 최대 주주인 우리은행과 기업은행의 주택담보대출은 줄었다. 우리은행은 이달에만 약 8천700억원, 기업은행은 1천500억원 감소했다. 두 은행 모두 두 달 연속 감소세를 이어갔다. 우리은행은 8~9월 두 달간 약 1조원, 기업은행은 약 5천억원 줄었다.

전반적으로 은행권의 9월 주택담보대출 증가세가 소폭 둔화한 건 올해 추석 연휴가 작년보다 하루 길었고, 금융권 총파업이 있었던 게 일정 부분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보인다. 또 금융감독 당국이 가계부채 점검을 위한 태스크포스(TF)를 마련하는 등 일선 은행에 대한 대출 점검에 나선 것도 영향을 끼쳤을 것으로 분석된다.
  • 9월 주택담보대출 3조↑…증가세 소폭 둔화
    • 입력 2016-10-05 07:07:59
    • 수정2016-10-05 09:37:35
    경제
주요 시중은행의 주택담보대출이 9월에만 3조원 넘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추석 연휴가 길었던 데다가 금융당국이 가계부채 관리에 본격적으로 들어가면서 대출 증가세는 소폭 둔화했다.

은행권에 따르면 KB국민·우리·하나·신한·농협·기업 등 6대 은행의 9월 말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374조6천17억원으로 8월(371억5천49억원) 보다 3조968억원 늘었다. 이는 작년 동월 증가액과 전월인 올해 8월 증가액에 견줘 각각 9천억원 가량 줄어든 것이다. 작년 9월 이들 은행의 주택담보대출은 3조9천43억원, 올해 8월에는 3조9천884억원 증가했다.

은행별로는 KEB하나은행의 주택담보대출이 지난달 가장 많이 늘었다. 1조9천865억원이 증가해 6대 은행 전체 증가액의 64%를 차지했다. 주택담보대출 총량이 가장 많은 KB국민은행이 1조568억원으로 두 번째로 많이 늘었다. 신한은행은 약 5천600억원, 농협은행도 5천억원 정도 늘었다.

반면 정부가 최대 주주인 우리은행과 기업은행의 주택담보대출은 줄었다. 우리은행은 이달에만 약 8천700억원, 기업은행은 1천500억원 감소했다. 두 은행 모두 두 달 연속 감소세를 이어갔다. 우리은행은 8~9월 두 달간 약 1조원, 기업은행은 약 5천억원 줄었다.

전반적으로 은행권의 9월 주택담보대출 증가세가 소폭 둔화한 건 올해 추석 연휴가 작년보다 하루 길었고, 금융권 총파업이 있었던 게 일정 부분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보인다. 또 금융감독 당국이 가계부채 점검을 위한 태스크포스(TF)를 마련하는 등 일선 은행에 대한 대출 점검에 나선 것도 영향을 끼쳤을 것으로 분석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