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부산·울산, 태풍 경보 ‘격상’…근접 통과 예상
입력 2016.10.05 (08:08) 수정 2016.10.05 (09:00)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부산에도 태풍경보가 내려졌습니다.

강한 바람과 많은 비가 예상되는데요,

부산 광안리 바닷가에 나가 있는 중계차 연결합니다.

김계애 기자, 현재 상황 어떻습니까?

<리포트>

부산과 울산도 조금 전인 6시 30분부터 태풍주의보에서 '태풍경보'로 대체 발효됐습니다.

비도 비지만 돌풍과 같은 강한 바람이 불고 있어 태풍이 점점 북상하고 있는 것을 실감케 합니다.

이곳 방파제 안쪽에도 평소와 달리 물결이 치면서 단단히 묶여있는 어선들도 이리저리 흔들리고 있습니다.

특히 이번 태풍은 부산과 울산을 매우 근접해서 지날 것으로 예상됩니다.

해안가 만조 시간인 오전 10시쯤부터 정오까지 태풍이 부산을 스치듯 통과하면서 비와 바람도 절정에 이를 것으로 보이는데요.

오전부터 정오까지 시간당 30mm 이상의 강한 비가 집중되겠고, 최대 순간풍속도 초속 30미터 이상의 강한 바람도 동반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오늘 밤까지 예상강수량은 50~150mm, 많은 곳은 250mm입니다.

부산 곳곳에서 교통통제도 잇따라 오늘 새벽부터 부산 연안교와 세병교가 통제됐고, 침수가 예상되는 삼락체육공원에는 차랑 진입이 어젯밤부터 통제되고 있습니다.

부산신항과 북항등 부산의 모든 항만이 폐쇄돼 선박 입출항도 금지됐습니다.

부산지역 어린이집과 유치원, 초.중학교는 오늘 하루 임시 휴업하고, 고등학교는 재량휴업이나 등교시간을 조정했습니다.

김해공항에서는 돌풍과 연결편 지연 등으로 인해 출발과 도착 지연이 나타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부산 광안리에서 KBS 뉴스 김계애입니다.
  • 부산·울산, 태풍 경보 ‘격상’…근접 통과 예상
    • 입력 2016-10-05 08:10:25
    • 수정2016-10-05 09:00:21
    아침뉴스타임
<앵커 멘트>

부산에도 태풍경보가 내려졌습니다.

강한 바람과 많은 비가 예상되는데요,

부산 광안리 바닷가에 나가 있는 중계차 연결합니다.

김계애 기자, 현재 상황 어떻습니까?

<리포트>

부산과 울산도 조금 전인 6시 30분부터 태풍주의보에서 '태풍경보'로 대체 발효됐습니다.

비도 비지만 돌풍과 같은 강한 바람이 불고 있어 태풍이 점점 북상하고 있는 것을 실감케 합니다.

이곳 방파제 안쪽에도 평소와 달리 물결이 치면서 단단히 묶여있는 어선들도 이리저리 흔들리고 있습니다.

특히 이번 태풍은 부산과 울산을 매우 근접해서 지날 것으로 예상됩니다.

해안가 만조 시간인 오전 10시쯤부터 정오까지 태풍이 부산을 스치듯 통과하면서 비와 바람도 절정에 이를 것으로 보이는데요.

오전부터 정오까지 시간당 30mm 이상의 강한 비가 집중되겠고, 최대 순간풍속도 초속 30미터 이상의 강한 바람도 동반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오늘 밤까지 예상강수량은 50~150mm, 많은 곳은 250mm입니다.

부산 곳곳에서 교통통제도 잇따라 오늘 새벽부터 부산 연안교와 세병교가 통제됐고, 침수가 예상되는 삼락체육공원에는 차랑 진입이 어젯밤부터 통제되고 있습니다.

부산신항과 북항등 부산의 모든 항만이 폐쇄돼 선박 입출항도 금지됐습니다.

부산지역 어린이집과 유치원, 초.중학교는 오늘 하루 임시 휴업하고, 고등학교는 재량휴업이나 등교시간을 조정했습니다.

김해공항에서는 돌풍과 연결편 지연 등으로 인해 출발과 도착 지연이 나타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부산 광안리에서 KBS 뉴스 김계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아침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