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공매도로 20% 차익”…금융당국 조사
입력 2016.10.05 (08:15) 수정 2016.10.05 (09:00)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한미약품의 늑장공시 논란이 거세지고 있는데요.

주식을 빌려 내다파는 공매도 세력이 20% 넘는 시세 차익을 거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금융당국이 미공개 정보 이용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정밀조사에 들어갔습니다.

김경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달 29일 한미약품은 1조 원 규모 수출이 성사됐다고 공시를 합니다.

다음날 주식시장이 문을 열자마자 한미약품 주가는 5%까지 수직 상승합니다.

그런데, 주가가 한창 오르고 있는 시점에 주가 하락에 돈을 거는 이상한 공매도 주문이 쏟아집니다.

28분간 무려 5만 건, 주식시장 전체 하루 공매도량의 절반이 몰렸습니다.

<인터뷰> 신광선(한국거래소 팀장) : "주가하락을 예상한 투자자들의 공매도 물량이 한 달 평균치인 37억 원에 비해서 약 17배가량 많이 거래되었습니다."

대규모 공매도 직후인 9시 29분, 한미약품은 또 다른 수출 건이 파기됐다는 정반대 악재 공시를 합니다.

주가는 폭락했고 공매도 세력은 20% 차익을 얻습니다.

이 이상한 거래 하루 전 악재 공시를 미리 알고 있다는 내용의 대화가 주식 투자자들의 카톡방에 등장합니다.

<녹취> 한미약품 투자자(음성변조) : "아는 형이 그랬어요. 한미약품 터질 거 있다고. 주식 하는 사람들은 다 아는 건데, 그러더라고요."

내부 정보가 유출됐다는 의혹이 제기되는 대목입니다.

결국, 금융당국이 한미약품 주식을 팔아치운 투자자와 공매도 세력에 대한 개인 정보 분석에 들어갔습니다.

금융당국은 한미약품이 고의적으로 공시를 늦게 했는지도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경진입니다.
  • “공매도로 20% 차익”…금융당국 조사
    • 입력 2016-10-05 08:16:36
    • 수정2016-10-05 09:00:44
    아침뉴스타임
<앵커 멘트>

한미약품의 늑장공시 논란이 거세지고 있는데요.

주식을 빌려 내다파는 공매도 세력이 20% 넘는 시세 차익을 거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금융당국이 미공개 정보 이용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정밀조사에 들어갔습니다.

김경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달 29일 한미약품은 1조 원 규모 수출이 성사됐다고 공시를 합니다.

다음날 주식시장이 문을 열자마자 한미약품 주가는 5%까지 수직 상승합니다.

그런데, 주가가 한창 오르고 있는 시점에 주가 하락에 돈을 거는 이상한 공매도 주문이 쏟아집니다.

28분간 무려 5만 건, 주식시장 전체 하루 공매도량의 절반이 몰렸습니다.

<인터뷰> 신광선(한국거래소 팀장) : "주가하락을 예상한 투자자들의 공매도 물량이 한 달 평균치인 37억 원에 비해서 약 17배가량 많이 거래되었습니다."

대규모 공매도 직후인 9시 29분, 한미약품은 또 다른 수출 건이 파기됐다는 정반대 악재 공시를 합니다.

주가는 폭락했고 공매도 세력은 20% 차익을 얻습니다.

이 이상한 거래 하루 전 악재 공시를 미리 알고 있다는 내용의 대화가 주식 투자자들의 카톡방에 등장합니다.

<녹취> 한미약품 투자자(음성변조) : "아는 형이 그랬어요. 한미약품 터질 거 있다고. 주식 하는 사람들은 다 아는 건데, 그러더라고요."

내부 정보가 유출됐다는 의혹이 제기되는 대목입니다.

결국, 금융당국이 한미약품 주식을 팔아치운 투자자와 공매도 세력에 대한 개인 정보 분석에 들어갔습니다.

금융당국은 한미약품이 고의적으로 공시를 늦게 했는지도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경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아침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