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 아파트 월세세입자 임대료 평균 35만원 더 부담
입력 2016.10.05 (08:24) 수정 2016.10.05 (11:08) 경제
서울 아파트 월세 세입자의 임대료 부담이 전국 다른 지역보다 35만원 정도 큰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올해 1∼8월 국토교통부 전·월세 거래 사례를 분석한 결과 서울 아파트 월세 세입자의 평균 임대료 부담액이 월세와 보증금 차액을 고려했을 때 다른 지역보다 34만9천원 더 높았다.

올해 전국 평균 월세(아파트, 오피스텔, 단독·다가구, 다세대·연립 전체) 보증금은 4천282만원, 월 임대료는 40만2천원으로 집계됐다. 서울 아파트의 평균 월세는 보증금 2억197만원에 임대료 68만2천원으로 전국 평균(아파트 보증금 8천772만원, 월 임대료 43만9천원)보다는 보증금 1억1천425만원, 월 임대료는 24만3천원가량 더 비싸다.

서울 월세 아파트의 평균 보증금과 전국 평균 보증금의 차액을 은행에 맡겼을 때 한국은행 정기예금 금리 1.31%를 적용하고 이자에 대한 15.4%의 세금을 제외한 이자소득 10만6천원을 월세 차액인 24만3천원과 합산하면 34만9천원으로 서울 아파트 월세 세입자가 전국 평균보다 약 35만원을 더 부담하는 셈이다.

이런 가운데 올해 아파트를 포함한 전체 월세 가구의 임대료 부담이 전국 평균보다 높았던 곳은 서울, 경기, 제주 등 3곳이었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의 평균 보증금은 7천929만원, 월 임대료는 50만7천원이며 경기는 보증금 4천160만원에 월 임대료 41만6천원이다. 제주는 평균 보증금 2천575만원으로 보증금이 전국 평균보다 1천706만원가량 낮았지만 월 임대료는 서울 다음으로 비싼 50만4천원이었다.
  • 서울 아파트 월세세입자 임대료 평균 35만원 더 부담
    • 입력 2016-10-05 08:24:24
    • 수정2016-10-05 11:08:41
    경제
서울 아파트 월세 세입자의 임대료 부담이 전국 다른 지역보다 35만원 정도 큰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올해 1∼8월 국토교통부 전·월세 거래 사례를 분석한 결과 서울 아파트 월세 세입자의 평균 임대료 부담액이 월세와 보증금 차액을 고려했을 때 다른 지역보다 34만9천원 더 높았다.

올해 전국 평균 월세(아파트, 오피스텔, 단독·다가구, 다세대·연립 전체) 보증금은 4천282만원, 월 임대료는 40만2천원으로 집계됐다. 서울 아파트의 평균 월세는 보증금 2억197만원에 임대료 68만2천원으로 전국 평균(아파트 보증금 8천772만원, 월 임대료 43만9천원)보다는 보증금 1억1천425만원, 월 임대료는 24만3천원가량 더 비싸다.

서울 월세 아파트의 평균 보증금과 전국 평균 보증금의 차액을 은행에 맡겼을 때 한국은행 정기예금 금리 1.31%를 적용하고 이자에 대한 15.4%의 세금을 제외한 이자소득 10만6천원을 월세 차액인 24만3천원과 합산하면 34만9천원으로 서울 아파트 월세 세입자가 전국 평균보다 약 35만원을 더 부담하는 셈이다.

이런 가운데 올해 아파트를 포함한 전체 월세 가구의 임대료 부담이 전국 평균보다 높았던 곳은 서울, 경기, 제주 등 3곳이었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의 평균 보증금은 7천929만원, 월 임대료는 50만7천원이며 경기는 보증금 4천160만원에 월 임대료 41만6천원이다. 제주는 평균 보증금 2천575만원으로 보증금이 전국 평균보다 1천706만원가량 낮았지만 월 임대료는 서울 다음으로 비싼 50만4천원이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