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손흥민, EPL ‘9월의 선수·9월의 골’ 후보 동시 선정
입력 2016.10.05 (08:33) 수정 2016.10.05 (08:40) 연합뉴스
토트넘 손흥민(24)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9월의 선수'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손흥민이 '9월의 선수'에 뽑힐 경우 한국인 최초, 아시아 최초로 EPL 월별 MVP가 된다. 박지성(은퇴)도 하지 못한 대기록이다.

아울러 손흥민은 '9월의 골'에도 후보가 됐다. 두 부문에 모두 이름을 올린 선수는 손흥민과 애덤 럴라나(리버풀) 단 두 명뿐이다.

프리미어리그 사무국은 4일(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9월의 선수' 후보를 소개하면서 "손흥민은 9월에 열린 프리미어리그 3경기에서 4골 1어시스트로 활약했다"라면서 "특히 스토크시티전과 미들즈브러전에선 2골씩 넣으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라고 설명했다.

'9월의 선수'는 손흥민을 비롯해 케빈 더 브라위너(맨체스터시티), 애덤 럴라나, 로멜루 루카쿠(에버턴), 시오 월컷(아스널)이 경쟁하고 있다.

이 상의 주인공은 인터넷 투표 10%와 심사위원 채점 90%를 합산해 결정한다.

손흥민은 5일 오전 7시 30분 현재 인터넷 투표 29%를 기록해 럴라나(39%)에 이어 2위를 달리고 있다.

심사위원은 알렉스 퍼거슨 전 감독, 티에리 앙리, 리오 퍼디난드 등 총 20명으로 구성됐다.

EPL이 선정하는 '월별 MVP'는 최고 권위의 월별 상이다. 손흥민은 4일 영국 통계사이트 후스코어닷컴이 선정한 '9월의 선수'로 뽑혔지만, EPL 선정 '9월의 선수'와는 무게감이 다르다.

만약 손흥민이 EPL 선정 9월의 선수에 오를 경우 EPL 도전사에 한 획을 긋게 된다.

손흥민은 '9월의 골' 후보에도 이름을 올렸다.

지난달 10일 스토크시티전 1-0으로 앞선 후반 11분에 넣은 골이 후보에 올랐다.

당시 손흥민은 크리스티안 에릭센의 패스를 받아 페널티 지역 왼쪽에서 벼락같은 슈팅으로 추가 골을 넣었다.

'9월의 골'은 총 8명의 선수가 경쟁하고 있다.

한편 '9월의 감독'에는 펩 과르디올라(맨체스터시티), 위르겐 클로프(리버풀), 앨런 파듀(크리스털팰리스), 아르센 벵거(아스널), 마우리시오 포체티노(토트넘) 감독이 후보로 올랐다.
  • 손흥민, EPL ‘9월의 선수·9월의 골’ 후보 동시 선정
    • 입력 2016-10-05 08:33:07
    • 수정2016-10-05 08:40:44
    연합뉴스
토트넘 손흥민(24)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9월의 선수'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손흥민이 '9월의 선수'에 뽑힐 경우 한국인 최초, 아시아 최초로 EPL 월별 MVP가 된다. 박지성(은퇴)도 하지 못한 대기록이다.

아울러 손흥민은 '9월의 골'에도 후보가 됐다. 두 부문에 모두 이름을 올린 선수는 손흥민과 애덤 럴라나(리버풀) 단 두 명뿐이다.

프리미어리그 사무국은 4일(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9월의 선수' 후보를 소개하면서 "손흥민은 9월에 열린 프리미어리그 3경기에서 4골 1어시스트로 활약했다"라면서 "특히 스토크시티전과 미들즈브러전에선 2골씩 넣으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라고 설명했다.

'9월의 선수'는 손흥민을 비롯해 케빈 더 브라위너(맨체스터시티), 애덤 럴라나, 로멜루 루카쿠(에버턴), 시오 월컷(아스널)이 경쟁하고 있다.

이 상의 주인공은 인터넷 투표 10%와 심사위원 채점 90%를 합산해 결정한다.

손흥민은 5일 오전 7시 30분 현재 인터넷 투표 29%를 기록해 럴라나(39%)에 이어 2위를 달리고 있다.

심사위원은 알렉스 퍼거슨 전 감독, 티에리 앙리, 리오 퍼디난드 등 총 20명으로 구성됐다.

EPL이 선정하는 '월별 MVP'는 최고 권위의 월별 상이다. 손흥민은 4일 영국 통계사이트 후스코어닷컴이 선정한 '9월의 선수'로 뽑혔지만, EPL 선정 '9월의 선수'와는 무게감이 다르다.

만약 손흥민이 EPL 선정 9월의 선수에 오를 경우 EPL 도전사에 한 획을 긋게 된다.

손흥민은 '9월의 골' 후보에도 이름을 올렸다.

지난달 10일 스토크시티전 1-0으로 앞선 후반 11분에 넣은 골이 후보에 올랐다.

당시 손흥민은 크리스티안 에릭센의 패스를 받아 페널티 지역 왼쪽에서 벼락같은 슈팅으로 추가 골을 넣었다.

'9월의 골'은 총 8명의 선수가 경쟁하고 있다.

한편 '9월의 감독'에는 펩 과르디올라(맨체스터시티), 위르겐 클로프(리버풀), 앨런 파듀(크리스털팰리스), 아르센 벵거(아스널), 마우리시오 포체티노(토트넘) 감독이 후보로 올랐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