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태풍 통과 임박…선박 2만 7천여 척 대피
입력 2016.10.05 (08:39) 수정 2016.10.05 (09:07)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태풍 차바는 제주도를 관통한 뒤 동쪽으로 급격히 방향을 틀면서 남해상을 따라 부산을 향하고 있습니다.

여수 국동항에 취재기자 나가 있습니다.

김채린 기자, 현재 상황 어떤가요?

<리포트>

네, 이곳 여수에는 강한 비바람이 몰아치고 있습니다.

조금 전 바람이 잦아들었는데요,

태풍이 다가오면서 파도도 점차 높게 일고 있습니다.

태풍이 제주를 지나 북상하면서 태풍 특보도 계속 확대되고 있습니다.

현재 남해 전해상에 태풍경보가 내려졌고, 남부지방과 대구, 광주, 서해와 동해남부 전해상 태풍주의보가 발효됐습니다.

오늘 오전 최고 8미터의 높은 파도가 일 것으로 예상되면서, 전남 지역 어선 2만 7천여 척은 주요 항구에 대피해 있습니다.

전남 지역 전체 59개 항로 여객선 104편도 운항을 전면 중단했습니다.

또 여수공항에 태풍 특보가 내려지면서 김포와 여수를 오가는 첫 비행기 등 오전 항공편 운항이 모두 취소됐습니다.

빗방울도 점차 굵어지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내린 비의 양은 여수 거문도 162밀리미터를 최고로, 고흥 105.9, 해남 100밀리미터 등입니다.

기상청은 오늘 남부지방에 50에서 150밀리미터, 전남 동부 남해안 등 많은 곳에는 250밀리미터 이상의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태풍 차바는 조금 뒤인 오전 9시쯤 이곳 여수 동남동쪽 60킬로미터 해상을 통과할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전남 여수 국동항에서 KBS 뉴스 김채린입니다.
  • 태풍 통과 임박…선박 2만 7천여 척 대피
    • 입력 2016-10-05 08:41:13
    • 수정2016-10-05 09:07:43
    아침뉴스타임
<앵커 멘트>

태풍 차바는 제주도를 관통한 뒤 동쪽으로 급격히 방향을 틀면서 남해상을 따라 부산을 향하고 있습니다.

여수 국동항에 취재기자 나가 있습니다.

김채린 기자, 현재 상황 어떤가요?

<리포트>

네, 이곳 여수에는 강한 비바람이 몰아치고 있습니다.

조금 전 바람이 잦아들었는데요,

태풍이 다가오면서 파도도 점차 높게 일고 있습니다.

태풍이 제주를 지나 북상하면서 태풍 특보도 계속 확대되고 있습니다.

현재 남해 전해상에 태풍경보가 내려졌고, 남부지방과 대구, 광주, 서해와 동해남부 전해상 태풍주의보가 발효됐습니다.

오늘 오전 최고 8미터의 높은 파도가 일 것으로 예상되면서, 전남 지역 어선 2만 7천여 척은 주요 항구에 대피해 있습니다.

전남 지역 전체 59개 항로 여객선 104편도 운항을 전면 중단했습니다.

또 여수공항에 태풍 특보가 내려지면서 김포와 여수를 오가는 첫 비행기 등 오전 항공편 운항이 모두 취소됐습니다.

빗방울도 점차 굵어지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내린 비의 양은 여수 거문도 162밀리미터를 최고로, 고흥 105.9, 해남 100밀리미터 등입니다.

기상청은 오늘 남부지방에 50에서 150밀리미터, 전남 동부 남해안 등 많은 곳에는 250밀리미터 이상의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태풍 차바는 조금 뒤인 오전 9시쯤 이곳 여수 동남동쪽 60킬로미터 해상을 통과할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전남 여수 국동항에서 KBS 뉴스 김채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아침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