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화물연대 “10일부터 총파업”…국토부 ”철회해야”
입력 2016.10.05 (10:46) 수정 2016.10.05 (11:25) 경제
철도노조 총파업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육상 화물 수송을 맡고 있는 화물연대가 오는 10일 총파업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는 오늘 오전 10시에 민주노총 대회의실에서 총파업 선포 기자회견을 열고 투쟁 계획을 발표했다. 화물연대는 정부의 화물운송시장 발전 방안을 저지하고, 화물노동자를 위한 법과 제도를 위해 오는 10일 전면 총파업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앞서 화물연대는 지난달 24일 서울 여의도에서 대규모 상경투쟁과 조합원 총회를 진행해 만장일치로 총파업 돌입을 결의했다. 화물연대는 화물차 수급조절 폐지 시도 중단과 화물차 총량 유지, 표준운임제 법제화 등을 핵심 요구 사항으로 들었다.

이에 대해, 국토교통부는 "화물연대가 운송방해 등 불법집단행동을 강행할 경우에는 초기부터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히 대처할 계획"이라며 "화물연대의 집단 운송거부는 국가의 대외 신인도에 부정적 영향을 주면서 국내경기를 위축시킴은 물론, 수출입화물 수송 차질을 초래하는 등 국가경제에 큰 피해를 줄 것으로 우려된다"고 밝혔다.

국토부는 "영업용 화물운전자에게 매년 약 1조 6천억원에 달하는 유가보조금을 지원해 주고 있으며, 지입차주 권리보호 강화를 위한 제도개선을 시행하는 등, 지속적인 대화를 통해 제도개선을 추진하고 있다며, 화물연대가 "수급조절제 유지"와 "표준운임제 법제화" 등을 요구하는 것은 집단 이기주의적 행동"이라고 밝혔다.

한편, 정부는 해수부·산업부·국방부 등 관계부처 합동으로 비상수송대책 본부를 구성해, 유관 기관간 긴밀한 협조를 통해 물류차질 방지를 위한 신속 대응체계를 마련할 예정이다. 또한, 부산항 등 주요 항만과 주요 물류기지 등을 대상으로 비상수송대책을 수립하여 물류피해를 최소화해 나갈 계획이다.
  • 화물연대 “10일부터 총파업”…국토부 ”철회해야”
    • 입력 2016-10-05 10:46:45
    • 수정2016-10-05 11:25:22
    경제
철도노조 총파업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육상 화물 수송을 맡고 있는 화물연대가 오는 10일 총파업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는 오늘 오전 10시에 민주노총 대회의실에서 총파업 선포 기자회견을 열고 투쟁 계획을 발표했다. 화물연대는 정부의 화물운송시장 발전 방안을 저지하고, 화물노동자를 위한 법과 제도를 위해 오는 10일 전면 총파업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앞서 화물연대는 지난달 24일 서울 여의도에서 대규모 상경투쟁과 조합원 총회를 진행해 만장일치로 총파업 돌입을 결의했다. 화물연대는 화물차 수급조절 폐지 시도 중단과 화물차 총량 유지, 표준운임제 법제화 등을 핵심 요구 사항으로 들었다.

이에 대해, 국토교통부는 "화물연대가 운송방해 등 불법집단행동을 강행할 경우에는 초기부터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히 대처할 계획"이라며 "화물연대의 집단 운송거부는 국가의 대외 신인도에 부정적 영향을 주면서 국내경기를 위축시킴은 물론, 수출입화물 수송 차질을 초래하는 등 국가경제에 큰 피해를 줄 것으로 우려된다"고 밝혔다.

국토부는 "영업용 화물운전자에게 매년 약 1조 6천억원에 달하는 유가보조금을 지원해 주고 있으며, 지입차주 권리보호 강화를 위한 제도개선을 시행하는 등, 지속적인 대화를 통해 제도개선을 추진하고 있다며, 화물연대가 "수급조절제 유지"와 "표준운임제 법제화" 등을 요구하는 것은 집단 이기주의적 행동"이라고 밝혔다.

한편, 정부는 해수부·산업부·국방부 등 관계부처 합동으로 비상수송대책 본부를 구성해, 유관 기관간 긴밀한 협조를 통해 물류차질 방지를 위한 신속 대응체계를 마련할 예정이다. 또한, 부산항 등 주요 항만과 주요 물류기지 등을 대상으로 비상수송대책을 수립하여 물류피해를 최소화해 나갈 계획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