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소납품업체 대금 수억 떼먹고 ‘먹튀’ 사기조직 적발
입력 2016.10.05 (11:28) 수정 2016.10.05 (14:52) 사회
폐업 직전의 마트를 헐값에 인수한 뒤 중소납품업체들로부터 거액의 물품을 외상으로 받고 대금을 주지 않은 이른바 '마트사냥꾼' 2개 조직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오늘 (5일) 사기 혐의로 A(40)씨와 B(37)씨 등 4명을 구속하고 24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A씨 등 일당 12명은 2013년 7월부터 지난해 7월까지 인천과 안산의 대형마트 2곳을 인수한 뒤 농·축산물과 공산품 납품업자 41명으로부터 총 6억2천만 원 상당의 물품을 받고 대금을 주지 않은 혐의를 받고 있다.

B씨 등 일당 16명은 2014년 8월부터 지난해 8월까지 서울, 경기, 충청 지역 대형마트 6곳을 인수한 뒤 납품업자 82명에게 총 9억8천만원의 대금을 주지 않은 혐의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은 물품대금 결제 등의 책임을 이른바 바지사장에게 전가한 뒤 고의 부도를 내거나 파산을 신청한 것으로 드러났다. 납품받은 물건은 장물업자들에게 헐값에 처분했고, 바지사장을 바꿔가며 새로운 마트를 인수해 사기 행각을 계속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이들 조직은 처음 3개월동안은 정상적으로 대금을 결제해 납품업자를 안심시킨 뒤 납품량과 외상을 늘려갔다"고 말했다.

경찰은 소상공인을 상대로 한 악성 사기 범죄를 근절하기 위해 지속해서 단속을 벌일 계획이다.

  • 중소납품업체 대금 수억 떼먹고 ‘먹튀’ 사기조직 적발
    • 입력 2016-10-05 11:28:48
    • 수정2016-10-05 14:52:31
    사회
폐업 직전의 마트를 헐값에 인수한 뒤 중소납품업체들로부터 거액의 물품을 외상으로 받고 대금을 주지 않은 이른바 '마트사냥꾼' 2개 조직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오늘 (5일) 사기 혐의로 A(40)씨와 B(37)씨 등 4명을 구속하고 24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A씨 등 일당 12명은 2013년 7월부터 지난해 7월까지 인천과 안산의 대형마트 2곳을 인수한 뒤 농·축산물과 공산품 납품업자 41명으로부터 총 6억2천만 원 상당의 물품을 받고 대금을 주지 않은 혐의를 받고 있다.

B씨 등 일당 16명은 2014년 8월부터 지난해 8월까지 서울, 경기, 충청 지역 대형마트 6곳을 인수한 뒤 납품업자 82명에게 총 9억8천만원의 대금을 주지 않은 혐의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은 물품대금 결제 등의 책임을 이른바 바지사장에게 전가한 뒤 고의 부도를 내거나 파산을 신청한 것으로 드러났다. 납품받은 물건은 장물업자들에게 헐값에 처분했고, 바지사장을 바꿔가며 새로운 마트를 인수해 사기 행각을 계속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이들 조직은 처음 3개월동안은 정상적으로 대금을 결제해 납품업자를 안심시킨 뒤 납품량과 외상을 늘려갔다"고 말했다.

경찰은 소상공인을 상대로 한 악성 사기 범죄를 근절하기 위해 지속해서 단속을 벌일 계획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