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北 “선제공격 방식으로 전환, 임의시각 타격” 위협
입력 2016.10.05 (11:36) 수정 2016.10.05 (14:00) 정치
북한 매체가 "미국의 핵위협에 대처하여 우리의 군사적 대응방식은 선제공격 방식으로 전환되었다"고 또다시 위협에 나섰다.

북한 노동신문은 오늘(5일) 6면 논평에서 "우리의 핵타격 수단들은 임의의 시각에 미국의 정수리에 무서운 불벼락을 들씌울 만단의 전투동원태세를 갖추고 있다"며 이같이 보도했다.

신문은 최근 애슈턴 카터 미국 국방장관이 북한과 러시아 등의 기습적 핵 공격에 대비해 차세대 핵무기 개발 등 핵전력 현대화를 추진하겠다고 밝힌 것을 강하게 비난했다.

그러면서 "미국이 추구하는 핵무력 현대화 책동은 우리의 핵무력 강화조치의 정당성과 불가피성을 다시금 실증해주고 있다"며 "우리에 대한 위협을 극대화할수록 그것은 우리로 하여금 핵억제력 강화에 박차를 가하게 할 뿐"이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또 다른 개인 논평에서도 한미 해군이 지난달 말 동해에서 실시한 정밀타격 훈련에 대해 "북침 선제공격을 위한 사전준비책동"이라고 비난하며 선제적 군사대응에 나서겠다고 위협했다.

이어 "남조선 괴뢰들이 미국과 야합하여 우리의 면전에서 노골적인 핵전쟁 도발책동을 일삼는 이상 그에 따른 우리의 군사적 대응조치는 보다 선제적이고 더욱 공격적인 것으로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 北 “선제공격 방식으로 전환, 임의시각 타격” 위협
    • 입력 2016-10-05 11:36:03
    • 수정2016-10-05 14:00:20
    정치
북한 매체가 "미국의 핵위협에 대처하여 우리의 군사적 대응방식은 선제공격 방식으로 전환되었다"고 또다시 위협에 나섰다.

북한 노동신문은 오늘(5일) 6면 논평에서 "우리의 핵타격 수단들은 임의의 시각에 미국의 정수리에 무서운 불벼락을 들씌울 만단의 전투동원태세를 갖추고 있다"며 이같이 보도했다.

신문은 최근 애슈턴 카터 미국 국방장관이 북한과 러시아 등의 기습적 핵 공격에 대비해 차세대 핵무기 개발 등 핵전력 현대화를 추진하겠다고 밝힌 것을 강하게 비난했다.

그러면서 "미국이 추구하는 핵무력 현대화 책동은 우리의 핵무력 강화조치의 정당성과 불가피성을 다시금 실증해주고 있다"며 "우리에 대한 위협을 극대화할수록 그것은 우리로 하여금 핵억제력 강화에 박차를 가하게 할 뿐"이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또 다른 개인 논평에서도 한미 해군이 지난달 말 동해에서 실시한 정밀타격 훈련에 대해 "북침 선제공격을 위한 사전준비책동"이라고 비난하며 선제적 군사대응에 나서겠다고 위협했다.

이어 "남조선 괴뢰들이 미국과 야합하여 우리의 면전에서 노골적인 핵전쟁 도발책동을 일삼는 이상 그에 따른 우리의 군사적 대응조치는 보다 선제적이고 더욱 공격적인 것으로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