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키다리선비 진영, “유정을 위해서라면”
입력 2016.10.05 (11:36) TV특종
‘구르미 그린 달빛’의 키다리 선비 진영이 김유정을 향해 끝없는 순정을 보이고 있다.

KBS 2TV 월화드라마 ‘구르미 그린 달빛’에서 홍라온(김유정)이 위급한 순간마다 기꺼이 도움의 손길을 내밀어왔던 김윤성(진영). 라온을 짝사랑하고 있지만, 기다리고, 배려하고, 부탁하는 진심으로 연일 애틋함을 더하고 있다.

할아버지 김헌(천호진)의 귀에 ‘홍라온’이라는 이름이 들어가지 않도록 정보원을 처리한 윤성. 그러나 언제까지 정체를 숨길 순 없는 노릇이기에, 윤성은 라온을 찾아가 궐과 이영(박보검)의 곁에서 떠나야한다며 간곡히 부탁했다. 혹여 자신의 말에 오해와 부담을 가질까봐 “제게 오라는 말이 아닙니다. 그저 한시라도 빨리, 홍내관이 무사할 수 있게 돕고 싶은 것뿐입니다”라는 안타까운 설명도 덧붙여서 말이다.

“저에 대해 많이 아시면 나리께 좋지 않습니다”라는 라온의 충고에도, 궐 문 앞을 지키는 금군들 앞에 불쑥 나타나 “내 일행이네. 따로 더 확인이 필요한가?”라며 그녀를 무사히 궐 밖으로 나갈 수 있게 도왔고, 김병연(곽동연)의 부탁대로 아무도 모르게, 아무도 모르는 곳에 거처까지 마련해줬다. 라온의 정체가 궐 전체에 밝혀진다면, 위험에 빠지게 될 것을 누구보다 잘 알면서도 짠한 순정을 이어간 것.

또한, 자신을 볼 때마다 “자꾸 저하를 묻고 싶어진다”며 “제게 이렇게 잘해주시는 나리께 이런 걸 묻고 싶어지는 제 자신이 너무도 싫습니다. 그러니, 오지 마세요”라는 라온의 단호한 거절에도 “괜찮습니다. 저도 속으로 치졸한 생각을 매일 합니다. 이 지옥 같은 날들이 지나고 나면 홍내관이 혹시 제게 마음을 주지 않을까 하고”라며 짠한 속마음과 함께 위로를 건네기도 했다.

세도가 김씨 가문의 혈통을 이을 유일한 적장자라는 무게에 일상의 모든 순간이 우울하던 윤성을 라온을 만나 웃음을 찾았다. 라온의 든든한 조력자이자, 영의 국혼 소식에 눈물을 흘리는 그녀를 묵묵히 지켜보며 감동을 선사한 윤성의 애틋한 순정은 과연 응답받을 수 있을지.

  • 키다리선비 진영, “유정을 위해서라면”
    • 입력 2016-10-05 11:36:36
    TV특종
‘구르미 그린 달빛’의 키다리 선비 진영이 김유정을 향해 끝없는 순정을 보이고 있다.

KBS 2TV 월화드라마 ‘구르미 그린 달빛’에서 홍라온(김유정)이 위급한 순간마다 기꺼이 도움의 손길을 내밀어왔던 김윤성(진영). 라온을 짝사랑하고 있지만, 기다리고, 배려하고, 부탁하는 진심으로 연일 애틋함을 더하고 있다.

할아버지 김헌(천호진)의 귀에 ‘홍라온’이라는 이름이 들어가지 않도록 정보원을 처리한 윤성. 그러나 언제까지 정체를 숨길 순 없는 노릇이기에, 윤성은 라온을 찾아가 궐과 이영(박보검)의 곁에서 떠나야한다며 간곡히 부탁했다. 혹여 자신의 말에 오해와 부담을 가질까봐 “제게 오라는 말이 아닙니다. 그저 한시라도 빨리, 홍내관이 무사할 수 있게 돕고 싶은 것뿐입니다”라는 안타까운 설명도 덧붙여서 말이다.

“저에 대해 많이 아시면 나리께 좋지 않습니다”라는 라온의 충고에도, 궐 문 앞을 지키는 금군들 앞에 불쑥 나타나 “내 일행이네. 따로 더 확인이 필요한가?”라며 그녀를 무사히 궐 밖으로 나갈 수 있게 도왔고, 김병연(곽동연)의 부탁대로 아무도 모르게, 아무도 모르는 곳에 거처까지 마련해줬다. 라온의 정체가 궐 전체에 밝혀진다면, 위험에 빠지게 될 것을 누구보다 잘 알면서도 짠한 순정을 이어간 것.

또한, 자신을 볼 때마다 “자꾸 저하를 묻고 싶어진다”며 “제게 이렇게 잘해주시는 나리께 이런 걸 묻고 싶어지는 제 자신이 너무도 싫습니다. 그러니, 오지 마세요”라는 라온의 단호한 거절에도 “괜찮습니다. 저도 속으로 치졸한 생각을 매일 합니다. 이 지옥 같은 날들이 지나고 나면 홍내관이 혹시 제게 마음을 주지 않을까 하고”라며 짠한 속마음과 함께 위로를 건네기도 했다.

세도가 김씨 가문의 혈통을 이을 유일한 적장자라는 무게에 일상의 모든 순간이 우울하던 윤성을 라온을 만나 웃음을 찾았다. 라온의 든든한 조력자이자, 영의 국혼 소식에 눈물을 흘리는 그녀를 묵묵히 지켜보며 감동을 선사한 윤성의 애틋한 순정은 과연 응답받을 수 있을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