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70대 할머니와 이웃 주민이 합세해 20대 보이스피싱범 잡아
입력 2016.10.05 (12:02) 수정 2016.10.05 (14:18) 사회
70대 할머니와 50대 이웃 주민이 합세해 전화금융사기 조직원을 붙잡아 경찰에 넘겼다.

서울 송파경찰서는 22살의 말레이시아인을 구속했다고 5일(오늘) 밝혔다.

이 말레이시아인은 지난달 26일 최 모(77) 할머니가 은행에서 찾아 집 안방에 보관하던 현금 3천만 원을 훔치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최 할머니는 은행 예금이 위험에 노출돼있다면서 돈을 찾아 안방에 보관하라는 전화금융사기 공범의 말에 속아 현금 3천만 원을 인출한 뒤 안방에 보관하고 있었으며, 전화 통화를 하면서 집 주소와 현관문 비밀번호까지 공범에게 알려준 상태였다.

다른 계좌에 있던 나머지 현금을 찾으러 가던 최 할머니는 낯선 외국인이 승강기를 타고 자신이 사는 11층으로 올라가는 것을 보고 이상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웃 주민 이 모(58) 씨에게 도움을 요청해 함께 자신의 집을 확인하던 중 안방에서 돈을 훔치던 말레이시아인을 발견했다.

경찰 조사 결과 구속된 말레이시아인은 관광비자로 입국했으며, 공범은 말레이시아에 체류 중이었지만 실질적인 범행은 중국에서 이뤄진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공범의 행방 추적과 함께 이들에게 속은 피해자가 더 있는지도 조사하고 있다.
  • 70대 할머니와 이웃 주민이 합세해 20대 보이스피싱범 잡아
    • 입력 2016-10-05 12:02:00
    • 수정2016-10-05 14:18:28
    사회
70대 할머니와 50대 이웃 주민이 합세해 전화금융사기 조직원을 붙잡아 경찰에 넘겼다.

서울 송파경찰서는 22살의 말레이시아인을 구속했다고 5일(오늘) 밝혔다.

이 말레이시아인은 지난달 26일 최 모(77) 할머니가 은행에서 찾아 집 안방에 보관하던 현금 3천만 원을 훔치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최 할머니는 은행 예금이 위험에 노출돼있다면서 돈을 찾아 안방에 보관하라는 전화금융사기 공범의 말에 속아 현금 3천만 원을 인출한 뒤 안방에 보관하고 있었으며, 전화 통화를 하면서 집 주소와 현관문 비밀번호까지 공범에게 알려준 상태였다.

다른 계좌에 있던 나머지 현금을 찾으러 가던 최 할머니는 낯선 외국인이 승강기를 타고 자신이 사는 11층으로 올라가는 것을 보고 이상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웃 주민 이 모(58) 씨에게 도움을 요청해 함께 자신의 집을 확인하던 중 안방에서 돈을 훔치던 말레이시아인을 발견했다.

경찰 조사 결과 구속된 말레이시아인은 관광비자로 입국했으며, 공범은 말레이시아에 체류 중이었지만 실질적인 범행은 중국에서 이뤄진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공범의 행방 추적과 함께 이들에게 속은 피해자가 더 있는지도 조사하고 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