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복귀 준비’ 박인비 “남은 시즌 국내 2개 대회만 출전”
입력 2016.10.05 (13:06) 수정 2016.10.05 (13:28) 연합뉴스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여자골프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박인비(28·KB금융그룹)가 다음 주부터 실전 연습에 들어가 대회 출격을 준비한다.

박인비는 5일 오전 서울 코리아나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다음 주부터 실전 연습을 시작한다"며 "이달 KB금융 스타챔피언십, 다음 달 챔피언스 트로피 대회에 출전하는 것을 염두에 두고 있다"고 말했다.

왼손 엄지손가락 부상 속에서도 지난 8월 열린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따낸 박인비는 올림픽이 끝난 뒤 엄지 인대 치료를 위해 깁스를 했다.

박인비는 "깁스는 2주 전에 풀었고 이번 주까지 재활한 뒤 다음 주부터 실전 연습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인비는 재활과 함께 휴식을 취하는 동안 지진 때문에 걱정했다는 이야기를 했다.

박인비는 "시댁이 경주에 있는데 지난번 지진 때문에 피해가 발생했다"며 "지금은 남편이 경주에 가서 시어머니를 돌보고 있다"고 말했다.

특별한 취미가 없어 반려견을 돌보며 행복한 시간을 보냈다고도 했다.

박인비는 "얼마 전에도 강아지를 데리고 반려견 전용 수영장에 갔다"며 "강아지의 눈만 보고 있어도 행복하다"고 웃음을 지었다.

부상 회복이 예상보다 빨랐다는 박인비는 "인대가 재생됐고 통증도 사라졌다"며 "하지만 실전 연습을 안 해 봤기 때문에 조심스럽다"고 덧붙였다.

박인비는 "부상 예방 차원의 치료가 남았고 그 때문에 이번 시즌은 2개 정도만 치르겠다"고 계획을 설명했다.

박인비가 부상 회복을 전제로 출전을 염두로 둔 2개 대회는 10월 20일 개막하는 KB금융 스타챔피언십과 11월 25일 개막하는 ING생명 챔피언스트로피 박인비 인비테이셔널이다. 10월 13일 인천에서 열리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하나은행 챔피언십에는 출전하지 않는다.

챔피언스트로피는 11월 25일부터 27일까지 부산 동래베네스트골프클럽에서 열린다.

LPGA 투어에서 활동하는 선수 12명과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뛰는 선수 12명이 팀을 이뤄 포볼, 포섬(이상 6경기), 싱글 매치플레이(12경기)로 우승팀을 가린다. 우승팀은 6억5천만원, 준우승팀은 3억5천만원을 받는다.
  • ‘복귀 준비’ 박인비 “남은 시즌 국내 2개 대회만 출전”
    • 입력 2016-10-05 13:06:34
    • 수정2016-10-05 13:28:06
    연합뉴스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여자골프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박인비(28·KB금융그룹)가 다음 주부터 실전 연습에 들어가 대회 출격을 준비한다.

박인비는 5일 오전 서울 코리아나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다음 주부터 실전 연습을 시작한다"며 "이달 KB금융 스타챔피언십, 다음 달 챔피언스 트로피 대회에 출전하는 것을 염두에 두고 있다"고 말했다.

왼손 엄지손가락 부상 속에서도 지난 8월 열린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따낸 박인비는 올림픽이 끝난 뒤 엄지 인대 치료를 위해 깁스를 했다.

박인비는 "깁스는 2주 전에 풀었고 이번 주까지 재활한 뒤 다음 주부터 실전 연습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인비는 재활과 함께 휴식을 취하는 동안 지진 때문에 걱정했다는 이야기를 했다.

박인비는 "시댁이 경주에 있는데 지난번 지진 때문에 피해가 발생했다"며 "지금은 남편이 경주에 가서 시어머니를 돌보고 있다"고 말했다.

특별한 취미가 없어 반려견을 돌보며 행복한 시간을 보냈다고도 했다.

박인비는 "얼마 전에도 강아지를 데리고 반려견 전용 수영장에 갔다"며 "강아지의 눈만 보고 있어도 행복하다"고 웃음을 지었다.

부상 회복이 예상보다 빨랐다는 박인비는 "인대가 재생됐고 통증도 사라졌다"며 "하지만 실전 연습을 안 해 봤기 때문에 조심스럽다"고 덧붙였다.

박인비는 "부상 예방 차원의 치료가 남았고 그 때문에 이번 시즌은 2개 정도만 치르겠다"고 계획을 설명했다.

박인비가 부상 회복을 전제로 출전을 염두로 둔 2개 대회는 10월 20일 개막하는 KB금융 스타챔피언십과 11월 25일 개막하는 ING생명 챔피언스트로피 박인비 인비테이셔널이다. 10월 13일 인천에서 열리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하나은행 챔피언십에는 출전하지 않는다.

챔피언스트로피는 11월 25일부터 27일까지 부산 동래베네스트골프클럽에서 열린다.

LPGA 투어에서 활동하는 선수 12명과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뛰는 선수 12명이 팀을 이뤄 포볼, 포섬(이상 6경기), 싱글 매치플레이(12경기)로 우승팀을 가린다. 우승팀은 6억5천만원, 준우승팀은 3억5천만원을 받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