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현대판 노예노동하는 北 돌격대, 40만 명 추산”
입력 2016.10.05 (14:58) 수정 2016.10.05 (15:45) 정치
북한의 국가 차원 노동조직인 돌격대가 '현대판 노예노동'에 시달리고 있으며, 이들의 규모는 40만 명으로 추산된다는 주장이 나왔다. 또, 북한 당국이 주민들로부터 매년 9억 달러(약 1조원) 이상의 현금을 수탈하고 있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북한인권 시민단체인 '열린북한'은 오늘(5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돌격대 출신 4명 등 한국에 정착한 탈북자 18명에 대한 심층 인터뷰 등을 토대로 작성된 '북한 강제노동실태 보고서'를 공개해 이같이 밝혔다.

보고서는 "돌격대는 대략 10년의 복무 기간 군대와 유사한 조직생활을 하며 국가 건설사업에 동원되고 인건비(임금)는 거의 없는 기이한 형태의 노동착취 조직"이라며 "북한의 중학교 졸업생 중 출신 성분과 신체조건이 가장 떨어지는 학생들이 거의 강제적으로 복무한다"고 밝혔다.

돌격대원들의 일과는 대체로 오전 4시간, 오후 5시간을 일하고 저녁에도 야간작업이 이뤄진다. 특히 '200일 전투' 등 속도전 기간에는 자정까지 작업하는 경우도 흔하다고 보고서는 지적했다. 한 돌격대 출신 탈북자는 보고서에서 "아침 5시에 일어나 밤 10시까지 일을 했는데, 각종 전투가 있으면 12시까지 했다"고 증언했다.

노동량과 비교하면 한 끼 식사는 강냉이밥 한 그릇(150g)과 국, 염장무 등 한두 가지 반찬 뿐이어서 늘 굶주림에 시달렸으며, 월급이 정해져 있지만, 국수 몇 그릇 사서 먹을 정도의 액수에 불과하다는 증언들도 쏟아졌다.

돌격대 내에서는 고된 노동과 배고픔, 구타가 일상적이어서 이탈자들이 많이 발생하며, 장비가 제대로 갖춰져 있지 않아 안전사고도 자주 일어나는 것으로 알려졌다.

남녀비율은 대체로 5대5 정도로 구성돼 있는데, 남녀 간에 작업의 구분이나 과제량의 차이는 없다는 게 증언자들의 일치된 의견이라고 보고서는 강조했다.

한 탈북자는 "보통 한 작업조는 10명 정도로 구성되는데, 남자 4명에 여자 6명"이라며" 남자와 여자는 숙소는 구분돼 있지만 일은 다 똑같이 한다. 여자라고 봐주는 일은 없었다"고 말했다.

철길, 도로, 발전소, 아파트 등 북한의 국가 및 지방의 건설사업 대부분에 동원되는 돌격대의 규모를 정부 당국과 연구기관 등은 약 40만 명으로 추산하고 있다.

보고서는 또, 북한의 일반 직장은 근로자들에게 인건비를 주는 것이 아니라 일반 근로자들의 보직을 보장해주는 대가로 상당 금액의 현금을 매달 수탈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현금수탈 행위는 일반 가정주부나 학생들을 대상으로도 일어나는데, 인민반과 각급 학교가 각각 주부들과 학생들에게 정기적인 '경제과제'를 하달하고 퇴비, 폐지 등을 거둬가며 현물이 없을 때는 현금을 수탈한다고 보고서는 설명했다.

이 단체는 북한 당국이 전국적으로 주민들로부터 매년 거둬들이는 수탈 금액이 가구당 생활비의 20%라고 가정할 경우 9억 1,500만 달러, 우리돈 1조 880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했다.
  • “현대판 노예노동하는 北 돌격대, 40만 명 추산”
    • 입력 2016-10-05 14:58:44
    • 수정2016-10-05 15:45:17
    정치
북한의 국가 차원 노동조직인 돌격대가 '현대판 노예노동'에 시달리고 있으며, 이들의 규모는 40만 명으로 추산된다는 주장이 나왔다. 또, 북한 당국이 주민들로부터 매년 9억 달러(약 1조원) 이상의 현금을 수탈하고 있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북한인권 시민단체인 '열린북한'은 오늘(5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돌격대 출신 4명 등 한국에 정착한 탈북자 18명에 대한 심층 인터뷰 등을 토대로 작성된 '북한 강제노동실태 보고서'를 공개해 이같이 밝혔다.

보고서는 "돌격대는 대략 10년의 복무 기간 군대와 유사한 조직생활을 하며 국가 건설사업에 동원되고 인건비(임금)는 거의 없는 기이한 형태의 노동착취 조직"이라며 "북한의 중학교 졸업생 중 출신 성분과 신체조건이 가장 떨어지는 학생들이 거의 강제적으로 복무한다"고 밝혔다.

돌격대원들의 일과는 대체로 오전 4시간, 오후 5시간을 일하고 저녁에도 야간작업이 이뤄진다. 특히 '200일 전투' 등 속도전 기간에는 자정까지 작업하는 경우도 흔하다고 보고서는 지적했다. 한 돌격대 출신 탈북자는 보고서에서 "아침 5시에 일어나 밤 10시까지 일을 했는데, 각종 전투가 있으면 12시까지 했다"고 증언했다.

노동량과 비교하면 한 끼 식사는 강냉이밥 한 그릇(150g)과 국, 염장무 등 한두 가지 반찬 뿐이어서 늘 굶주림에 시달렸으며, 월급이 정해져 있지만, 국수 몇 그릇 사서 먹을 정도의 액수에 불과하다는 증언들도 쏟아졌다.

돌격대 내에서는 고된 노동과 배고픔, 구타가 일상적이어서 이탈자들이 많이 발생하며, 장비가 제대로 갖춰져 있지 않아 안전사고도 자주 일어나는 것으로 알려졌다.

남녀비율은 대체로 5대5 정도로 구성돼 있는데, 남녀 간에 작업의 구분이나 과제량의 차이는 없다는 게 증언자들의 일치된 의견이라고 보고서는 강조했다.

한 탈북자는 "보통 한 작업조는 10명 정도로 구성되는데, 남자 4명에 여자 6명"이라며" 남자와 여자는 숙소는 구분돼 있지만 일은 다 똑같이 한다. 여자라고 봐주는 일은 없었다"고 말했다.

철길, 도로, 발전소, 아파트 등 북한의 국가 및 지방의 건설사업 대부분에 동원되는 돌격대의 규모를 정부 당국과 연구기관 등은 약 40만 명으로 추산하고 있다.

보고서는 또, 북한의 일반 직장은 근로자들에게 인건비를 주는 것이 아니라 일반 근로자들의 보직을 보장해주는 대가로 상당 금액의 현금을 매달 수탈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현금수탈 행위는 일반 가정주부나 학생들을 대상으로도 일어나는데, 인민반과 각급 학교가 각각 주부들과 학생들에게 정기적인 '경제과제'를 하달하고 퇴비, 폐지 등을 거둬가며 현물이 없을 때는 현금을 수탈한다고 보고서는 설명했다.

이 단체는 북한 당국이 전국적으로 주민들로부터 매년 거둬들이는 수탈 금액이 가구당 생활비의 20%라고 가정할 경우 9억 1,500만 달러, 우리돈 1조 880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