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일호 “당분간은 증세 부작용이 더 크다”
입력 2016.10.05 (15:01) 수정 2016.10.05 (15:16) 경제
유일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오늘(5일) "중기적 시각에서 향후 몇년 간 세율을 올려 증세를 하면 당분간은 부작용이 더 크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유 부총리는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법인세 인상 의사를 묻는 질문에 "조세부담률을 어떻게 가져갈지는 전문가마다 의견이 다르지만, 증세 부작용을 같이 걱정해야 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유 부총리는 "결과적으로 비과세감면 축소, 지하경제 양성화 이런 것으로 충분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올해 세수가 작년 대비 20조원 이상이 더 걷힌 것과 관련해 "비과세 감면 정비에 지하경제 양성화 노력도 효과를 좀 보고 있다"면서 "상반기에 상승추세가 있었는데, 7∼8월에는 그 정도 추세는 아니고 꺾인 상태"라고 설명했다.

미르·K스포츠재단과 관련해 도마 위에 오른 지정기부금단체 지정 제도에 대해 유 부총리는 "요건만 맞으면 지정하고 취소 역시 담당 부처에서 하게 돼 있다"면서도 "지정기부금단체 지정과 관련해 제도상의 문제는 없는 지 검토해보겠다"고 말했다.

가계부채 대책과 관련해 개인 담보대출이나 제2금융권 대출 관리를 강화해야 한다는 지적에는 "집단대출 관리를 강화해야 한다는 데 동의하고 그렇게 노력을 하겠다"고 말했다.
  • 유일호 “당분간은 증세 부작용이 더 크다”
    • 입력 2016-10-05 15:01:00
    • 수정2016-10-05 15:16:18
    경제
유일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오늘(5일) "중기적 시각에서 향후 몇년 간 세율을 올려 증세를 하면 당분간은 부작용이 더 크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유 부총리는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법인세 인상 의사를 묻는 질문에 "조세부담률을 어떻게 가져갈지는 전문가마다 의견이 다르지만, 증세 부작용을 같이 걱정해야 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유 부총리는 "결과적으로 비과세감면 축소, 지하경제 양성화 이런 것으로 충분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올해 세수가 작년 대비 20조원 이상이 더 걷힌 것과 관련해 "비과세 감면 정비에 지하경제 양성화 노력도 효과를 좀 보고 있다"면서 "상반기에 상승추세가 있었는데, 7∼8월에는 그 정도 추세는 아니고 꺾인 상태"라고 설명했다.

미르·K스포츠재단과 관련해 도마 위에 오른 지정기부금단체 지정 제도에 대해 유 부총리는 "요건만 맞으면 지정하고 취소 역시 담당 부처에서 하게 돼 있다"면서도 "지정기부금단체 지정과 관련해 제도상의 문제는 없는 지 검토해보겠다"고 말했다.

가계부채 대책과 관련해 개인 담보대출이나 제2금융권 대출 관리를 강화해야 한다는 지적에는 "집단대출 관리를 강화해야 한다는 데 동의하고 그렇게 노력을 하겠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