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민주 케인, 北선제공격 질문에 “조치 취해야”
입력 2016.10.05 (15:05) 수정 2016.10.06 (07:07) 국제

[연관 기사]☞ [뉴스광장] 美 부통령 후보 “위협 땐 北 선제공격”

미국 민주, 공화 양당의 부통령 후보인 팀 케인과 마이크 펜스는 4일(현지시간) 밤 버지니아 주(州) 팜빌의 롱우드대학에서 열린 TV토론에서 북핵 문제 대응에 대해 각자의 해법을 내놨다.

민주당 부통령 후보인 케인은 토론 진행자가 '만약 정보분석 결과 북한이 미국에 도달할 수 있는 핵미사일을 발사하려 한다는 판단이 들면 '선제 행동'(preemptive action·선제공격)을 취할 것이냐는 질문에 "조취를 취해야 한다고"고 답했다.

케인은 "대통령은 그것(선제적 행동)을 해야만 한다"면서 "정확히 어떤 조치를 취할지, 또 그 정보가 어떤 것이고 얼마나 확신하는지를 결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공화당 부통령 후보인 펜스는 북한의 도발에 어떻게 대응할 것이냐는 질문을 받고 "미군을 재건하고 현대화해야 하며 효율적인 외교정책을 펴야 한다"면서 "아태지역 국가들과 협력해 김정은 정권이 핵을 포기하도록 압박을 가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반도 비핵화는 미국의 정책으로 유지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선후보 러닝메이트인 도널드 트럼프의 '한·일 핵무장 용인론'이 불러일으켰던 논란을 일축하기 위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케인 역시 한반도 비핵화 원칙을 역설하면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중국과의 협력 방침을 밝혔다.

특히 케인은 트럼프의 '한·일 핵무장 용인론' 등을 겨냥해 "트럼프는 더 많은 나라가 핵무기를 가져야 안전하다고 생각하는 사람"이라며 "트럼프가 (대통령이 되면) 재앙적 사건을 촉발할 수 있는 바보나 광인이 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 美민주 케인, 北선제공격 질문에 “조치 취해야”
    • 입력 2016-10-05 15:05:45
    • 수정2016-10-06 07:07:44
    국제

[연관 기사]☞ [뉴스광장] 美 부통령 후보 “위협 땐 北 선제공격”

미국 민주, 공화 양당의 부통령 후보인 팀 케인과 마이크 펜스는 4일(현지시간) 밤 버지니아 주(州) 팜빌의 롱우드대학에서 열린 TV토론에서 북핵 문제 대응에 대해 각자의 해법을 내놨다.

민주당 부통령 후보인 케인은 토론 진행자가 '만약 정보분석 결과 북한이 미국에 도달할 수 있는 핵미사일을 발사하려 한다는 판단이 들면 '선제 행동'(preemptive action·선제공격)을 취할 것이냐는 질문에 "조취를 취해야 한다고"고 답했다.

케인은 "대통령은 그것(선제적 행동)을 해야만 한다"면서 "정확히 어떤 조치를 취할지, 또 그 정보가 어떤 것이고 얼마나 확신하는지를 결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공화당 부통령 후보인 펜스는 북한의 도발에 어떻게 대응할 것이냐는 질문을 받고 "미군을 재건하고 현대화해야 하며 효율적인 외교정책을 펴야 한다"면서 "아태지역 국가들과 협력해 김정은 정권이 핵을 포기하도록 압박을 가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반도 비핵화는 미국의 정책으로 유지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선후보 러닝메이트인 도널드 트럼프의 '한·일 핵무장 용인론'이 불러일으켰던 논란을 일축하기 위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케인 역시 한반도 비핵화 원칙을 역설하면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중국과의 협력 방침을 밝혔다.

특히 케인은 트럼프의 '한·일 핵무장 용인론' 등을 겨냥해 "트럼프는 더 많은 나라가 핵무기를 가져야 안전하다고 생각하는 사람"이라며 "트럼프가 (대통령이 되면) 재앙적 사건을 촉발할 수 있는 바보나 광인이 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