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고령자 직업교육·간병휴가 지원금 도입
입력 2016.10.05 (16:41) 수정 2016.10.05 (17:21) 국제
일본 정부가 고령화 및 저출산 현상에 따른 노동력 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내년부터 55세 이상을 대상으로 한 직업교육을 하기로 했다고 요미우리신문이 5일 전했다.

일본 정부는 '고령자 스킬십·취직촉진사업'을 통해 내년에 1만 8천 명을 대상으로 직업 교육을 실시하고 취업을 지원할 방침이다. 이를 위한 사업비 18억 엔(약 195억 원)은 내년 예산안에 반영했다.

일본 내각부가 지난 8월 실시한 노동력 조사 결과 55~64세의 취업률은 이미 71.9%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65세 이상의 경우 22.4%에 그쳤다. 60세 이상의 30%는 "일할 수 있을 때까지는 하고 싶다"고 답한 만큼 추가 취업 의사가 있는 고령자층이 많은 것으로 일본 정부는 보고 있다.

이와 함께 일본 정부는 환자 가족을 돌보기 위해 직장을 그만두는 종업원을 줄이기 위해 간병 휴직을 했던 종업원이 복귀할 경우 해당 기업에 최대 60만 엔을 지원하는 제도를 올해 도입할 예정이다.

실제 2012년 총무성 조사 결과 가족 간병을 하는 사람들 가운데 회사 측으로부터 간병휴직을 승인받는 경우는 3.2%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1개월 이상 간병휴직을 했던 종업원이 복귀할 경우 대기업에는 40만엔, 중소기업엔 60만 엔이 지급된다. 또 간병을 위해 3개월 이상 보통 종업원과 달리 시차출근을 허용하거나 심야근무를 면제해 주는 기업에 대해서도 20만 엔(대기업)이나 30만 엔(중소기업)이 지급된다.
  • 日, 고령자 직업교육·간병휴가 지원금 도입
    • 입력 2016-10-05 16:41:16
    • 수정2016-10-05 17:21:59
    국제
일본 정부가 고령화 및 저출산 현상에 따른 노동력 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내년부터 55세 이상을 대상으로 한 직업교육을 하기로 했다고 요미우리신문이 5일 전했다.

일본 정부는 '고령자 스킬십·취직촉진사업'을 통해 내년에 1만 8천 명을 대상으로 직업 교육을 실시하고 취업을 지원할 방침이다. 이를 위한 사업비 18억 엔(약 195억 원)은 내년 예산안에 반영했다.

일본 내각부가 지난 8월 실시한 노동력 조사 결과 55~64세의 취업률은 이미 71.9%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65세 이상의 경우 22.4%에 그쳤다. 60세 이상의 30%는 "일할 수 있을 때까지는 하고 싶다"고 답한 만큼 추가 취업 의사가 있는 고령자층이 많은 것으로 일본 정부는 보고 있다.

이와 함께 일본 정부는 환자 가족을 돌보기 위해 직장을 그만두는 종업원을 줄이기 위해 간병 휴직을 했던 종업원이 복귀할 경우 해당 기업에 최대 60만 엔을 지원하는 제도를 올해 도입할 예정이다.

실제 2012년 총무성 조사 결과 가족 간병을 하는 사람들 가운데 회사 측으로부터 간병휴직을 승인받는 경우는 3.2%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1개월 이상 간병휴직을 했던 종업원이 복귀할 경우 대기업에는 40만엔, 중소기업엔 60만 엔이 지급된다. 또 간병을 위해 3개월 이상 보통 종업원과 달리 시차출근을 허용하거나 심야근무를 면제해 주는 기업에 대해서도 20만 엔(대기업)이나 30만 엔(중소기업)이 지급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