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주서 60대 주민 실종 신고…경찰 수색
입력 2016.10.05 (16:47) 수정 2016.10.05 (17:27) 사회
태풍 '차바' 영향으로 영남에 큰 피해가 난 5일 경북 경주에서 60대 주민이 실종했다는 신고가 들어와 경찰이 수색에 나섰다.

경주경찰서와 경주소방서에 따르면 오후 2시 30분쯤 경주시 외동읍 구어리에서 이 모(65)씨가 보이지 않는다고 이씨 지인이 112와 119에 신고했다고 밝혔다.

신고자는 "비가 많이 와서 차가 떠내려갈 것 같다며 이씨가 나간 뒤 돌아오지 않아 나가보니 차가 전신주에 묶인 상태에서 이씨가 보이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씨가 실종한 지역에는 작은 계곡이 있다.

소방당국은 계곡이 많은 비로 범람한 것으로 보인다며 현장 주변을 수색하고 있다.
  • 경주서 60대 주민 실종 신고…경찰 수색
    • 입력 2016-10-05 16:47:28
    • 수정2016-10-05 17:27:25
    사회
태풍 '차바' 영향으로 영남에 큰 피해가 난 5일 경북 경주에서 60대 주민이 실종했다는 신고가 들어와 경찰이 수색에 나섰다.

경주경찰서와 경주소방서에 따르면 오후 2시 30분쯤 경주시 외동읍 구어리에서 이 모(65)씨가 보이지 않는다고 이씨 지인이 112와 119에 신고했다고 밝혔다.

신고자는 "비가 많이 와서 차가 떠내려갈 것 같다며 이씨가 나간 뒤 돌아오지 않아 나가보니 차가 전신주에 묶인 상태에서 이씨가 보이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씨가 실종한 지역에는 작은 계곡이 있다.

소방당국은 계곡이 많은 비로 범람한 것으로 보인다며 현장 주변을 수색하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