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 대한수영연맹 회장 이기흥, 통합체육회장 당선
입력 2016.10.05 (18:02) 연합뉴스
이기흥(61) 전 대한수영연맹 회장이 통합 체육회를 이끌 수장으로 선출됐다.

이기흥 후보는 5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열린 제40대 체육회장 선거에서 총투표수 892표 가운데 294표를 얻어 당선됐다.

2000년 대한근대5종연맹 부회장을 맡아 체육계와 인연을 맺은 이기흥 당선인은 2004년부터 2009년까지 대한카누연맹 회장을 지냈고 2010년부터 올해 초까지 대한수영연맹 회장을 역임했다.

2010년 광저우 아시안게임과 2012년 런던 올림픽에 한국 선수단 단장을 맡았고 2013년부터 올해까지 체육회 부회장으로도 일했다.

이기흥 신임 회장은 6일부터 2021년 2월까지 체육회를 이끌게 됐다.

장호성 후보가 213표로 2위에 올랐고 전병관 후보가 189표, 이에리사 후보는 171표를 획득했다. 장정수 후보는 25표에 그쳤다.

이번 체육회장 선거는 지난 3월 대한체육회와 국민생활체육회 통합 이후 첫 회장을 선출하는 행사로 체육계의 큰 관심을 끌었다.

이기흥 당선인은 올해 예산 총액이 4천149억 원에 이르며 엘리트와 생활체육을 모두 담당하는 체육회를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2020년 도쿄 올림픽까지 이끄는 막중한 책임을 떠안게 됐다.

이기흥 당선인은 당선 직후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 생활체육회나 대한체육회 모두 통합체육회에서 하나로 녹여내야 한다"며 "누구는 되고 누구는 안 된다고 빼기를 하는 것이 아니라 너도 참여하고 나도 참여하는 조화로운 체육회를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이 당선인은 "솔선수범하고 행동하는 회장이 되겠다"며 "후손들에게 부끄럽지 않은 미래 100년의 대한체육회를 설계하고 만들어 다음 세대에 넘겨주는 선봉에 서겠다"고 다짐했다.

이기흥 당선인은 선거 공약 첫 번째로 '재정자립을 통한 자율성 확보'를 내세웠다.

체육회장으로서 재정 문제를 가장 우선 과제로 정한 것은 역시 재정적으로 독립성을 가져야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자율성을 지킬 수 있을 것이라는 계산 때문이다.

특히 이 당선인은 올해 초 체육 단체 통합 과정에서 문화체육관광부와 대립각을 세웠다.

이 당선인은 선거 과정에서 "통합을 반대한 적이 없고, 양 단체가 자율적으로 하는 통합을 주창했던 것"이라고 설명했지만 당시 대한체육회가 사실상 통합에 반대하고 있었기 때문에 '통합 반대론자'로 분류된 것이 사실이다.

이 당선인이 회장으로 있던 대한수영연맹의 비리가 불거지면서 관리단체로 지정된 것도 문체부와 충돌한 것이 영향을 미쳤다는 해석이 나오기도 했다.

따라서 체육회장에 당선된 이 당선인이 앞으로 문체부 등 정부와 관계를 개선해야 원활한 업무 수행이 가능할 것이라는 지적이다.

체육회장 선거는 직전 선거인 2013년 2월만 하더라도 대의원 50여 명만 투표권이 있었으나 이번 선거부터는 1천405명으로 선거인단이 크게 늘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선거를 위탁 관리했으며 선거인단 구성을 통한 회장 선출로 선거의 공정성 및 투명성을 강화했다. 또 선거 참여대상과 지역단체 참여를 확대해 회장 선출의 민주성 및 대표성을 확보하도록 했다.

선거인단은 체육회 대의원 62명, 회원종목단체 710명, 시도체육회 278명, 시군구 체육회 355명 등 총 1천405명으로 구성된 가운데 이날 892명이 투표에 참여해 투표율은 63.49%를 기록했다.
  • 전 대한수영연맹 회장 이기흥, 통합체육회장 당선
    • 입력 2016-10-05 18:02:28
    연합뉴스
이기흥(61) 전 대한수영연맹 회장이 통합 체육회를 이끌 수장으로 선출됐다.

이기흥 후보는 5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열린 제40대 체육회장 선거에서 총투표수 892표 가운데 294표를 얻어 당선됐다.

2000년 대한근대5종연맹 부회장을 맡아 체육계와 인연을 맺은 이기흥 당선인은 2004년부터 2009년까지 대한카누연맹 회장을 지냈고 2010년부터 올해 초까지 대한수영연맹 회장을 역임했다.

2010년 광저우 아시안게임과 2012년 런던 올림픽에 한국 선수단 단장을 맡았고 2013년부터 올해까지 체육회 부회장으로도 일했다.

이기흥 신임 회장은 6일부터 2021년 2월까지 체육회를 이끌게 됐다.

장호성 후보가 213표로 2위에 올랐고 전병관 후보가 189표, 이에리사 후보는 171표를 획득했다. 장정수 후보는 25표에 그쳤다.

이번 체육회장 선거는 지난 3월 대한체육회와 국민생활체육회 통합 이후 첫 회장을 선출하는 행사로 체육계의 큰 관심을 끌었다.

이기흥 당선인은 올해 예산 총액이 4천149억 원에 이르며 엘리트와 생활체육을 모두 담당하는 체육회를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2020년 도쿄 올림픽까지 이끄는 막중한 책임을 떠안게 됐다.

이기흥 당선인은 당선 직후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 생활체육회나 대한체육회 모두 통합체육회에서 하나로 녹여내야 한다"며 "누구는 되고 누구는 안 된다고 빼기를 하는 것이 아니라 너도 참여하고 나도 참여하는 조화로운 체육회를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이 당선인은 "솔선수범하고 행동하는 회장이 되겠다"며 "후손들에게 부끄럽지 않은 미래 100년의 대한체육회를 설계하고 만들어 다음 세대에 넘겨주는 선봉에 서겠다"고 다짐했다.

이기흥 당선인은 선거 공약 첫 번째로 '재정자립을 통한 자율성 확보'를 내세웠다.

체육회장으로서 재정 문제를 가장 우선 과제로 정한 것은 역시 재정적으로 독립성을 가져야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자율성을 지킬 수 있을 것이라는 계산 때문이다.

특히 이 당선인은 올해 초 체육 단체 통합 과정에서 문화체육관광부와 대립각을 세웠다.

이 당선인은 선거 과정에서 "통합을 반대한 적이 없고, 양 단체가 자율적으로 하는 통합을 주창했던 것"이라고 설명했지만 당시 대한체육회가 사실상 통합에 반대하고 있었기 때문에 '통합 반대론자'로 분류된 것이 사실이다.

이 당선인이 회장으로 있던 대한수영연맹의 비리가 불거지면서 관리단체로 지정된 것도 문체부와 충돌한 것이 영향을 미쳤다는 해석이 나오기도 했다.

따라서 체육회장에 당선된 이 당선인이 앞으로 문체부 등 정부와 관계를 개선해야 원활한 업무 수행이 가능할 것이라는 지적이다.

체육회장 선거는 직전 선거인 2013년 2월만 하더라도 대의원 50여 명만 투표권이 있었으나 이번 선거부터는 1천405명으로 선거인단이 크게 늘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선거를 위탁 관리했으며 선거인단 구성을 통한 회장 선출로 선거의 공정성 및 투명성을 강화했다. 또 선거 참여대상과 지역단체 참여를 확대해 회장 선출의 민주성 및 대표성을 확보하도록 했다.

선거인단은 체육회 대의원 62명, 회원종목단체 710명, 시도체육회 278명, 시군구 체육회 355명 등 총 1천405명으로 구성된 가운데 이날 892명이 투표에 참여해 투표율은 63.49%를 기록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