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태풍에 현대차 울산 1·2공장 침수
입력 2016.10.05 (18:53) 수정 2016.10.05 (22:34) 사회
제18호 태풍 차바 영향으로 현대자동차 울산공장이 침수돼 생산라인이 중단됐다.

현대차 울산공장에 따르면 오늘(5일) 낮 12시쯤, 울산 1공장에 물이 차 조업을 중단했다. 1공장은 복구작업이 진행되면서 3시간 만에 정상 가동에 들어갔다.

그러나 앞서 오전 11시 40분쯤 침수된 울산 2공장은 현재까지도 조업하지 못한 채 복구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현대차 울산공장은 누전 등 안전 문제 때문에 공장 안에 들어찬 물이 빠질 때까지 2공장의 생산라인을 가동하기는 힘들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태풍으로 현대차 울산공장 출고센터에서도 차량 수십 여대가 침수피해를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 태풍에 현대차 울산 1·2공장 침수
    • 입력 2016-10-05 18:53:37
    • 수정2016-10-05 22:34:45
    사회
제18호 태풍 차바 영향으로 현대자동차 울산공장이 침수돼 생산라인이 중단됐다.

현대차 울산공장에 따르면 오늘(5일) 낮 12시쯤, 울산 1공장에 물이 차 조업을 중단했다. 1공장은 복구작업이 진행되면서 3시간 만에 정상 가동에 들어갔다.

그러나 앞서 오전 11시 40분쯤 침수된 울산 2공장은 현재까지도 조업하지 못한 채 복구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현대차 울산공장은 누전 등 안전 문제 때문에 공장 안에 들어찬 물이 빠질 때까지 2공장의 생산라인을 가동하기는 힘들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태풍으로 현대차 울산공장 출고센터에서도 차량 수십 여대가 침수피해를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