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부, ‘10·4선언 남북해외 공동토론회’ 불허
입력 2016.10.05 (18:58) 정치
통일부는 오는 6일 중국 선양에서 열리는 '10·4 남북정상선언 9돌 기념 남·북·해외 공동토론회'에서 북측 인사를 접촉하겠다는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의 승인 신청을 불허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오늘(5일) "6·15 남측위 관계자들이 지난주 신청한 북측 인사 접촉 신청에 대해 지난 4일 수리거부(불허)를 통보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북한이 핵·미사일 도발을 계속하는 상황에서 민간교류는 적절하지 않다"는 입장이다.

6·15 남측위는 이에 대해 "정부는 이번 공동토론회를 불허했지만, 우리는 한반도 긴장이 격화되고 남북관계가 악화한 지금이야말로 남북 민간교류의 끈을 부단히 이어가야 할 때라는 마음으로 공동토론회를 예정대로 개최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토론회에는 임상호 6·15 남측위 울산본부 상임대표를 비롯한 남측 9명과 김완수 연석회의 준비위원장을 비롯한 북측 10명 등이 참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 정부, ‘10·4선언 남북해외 공동토론회’ 불허
    • 입력 2016-10-05 18:58:48
    정치
통일부는 오는 6일 중국 선양에서 열리는 '10·4 남북정상선언 9돌 기념 남·북·해외 공동토론회'에서 북측 인사를 접촉하겠다는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의 승인 신청을 불허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오늘(5일) "6·15 남측위 관계자들이 지난주 신청한 북측 인사 접촉 신청에 대해 지난 4일 수리거부(불허)를 통보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북한이 핵·미사일 도발을 계속하는 상황에서 민간교류는 적절하지 않다"는 입장이다.

6·15 남측위는 이에 대해 "정부는 이번 공동토론회를 불허했지만, 우리는 한반도 긴장이 격화되고 남북관계가 악화한 지금이야말로 남북 민간교류의 끈을 부단히 이어가야 할 때라는 마음으로 공동토론회를 예정대로 개최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토론회에는 임상호 6·15 남측위 울산본부 상임대표를 비롯한 남측 9명과 김완수 연석회의 준비위원장을 비롯한 북측 10명 등이 참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