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佛, ‘너무 많은’ 전직 대통령 지원 삭감
입력 2016.10.05 (18:58) 국제
프랑스 정부가 경제가 어려운 상황에서 과도하다는 비판을 받아온 전직 대통령 지원을 대폭 줄였다.

프랑스 정부는 5일(현지시간) 퇴임 5년이 지난 전직 대통령 지원 삭감 등에 관한 내용이 담긴 대통령령을 관보에 게재했다.

앞으로 프랑스 전직 대통령은 퇴임 후 5년간만 5명의 비서관과 2명의 경호 경찰관 지원을 받고 이후에는 비서관은 3명, 경찰관은 1명으로 줄어든다. 5년 동안 7명의 지원을 받다가 이후 4명으로 감소하는 것이다.

또 그동안 전직 대통령은 2명의 운전사가 딸린 관용차를 받고 항공기와 열차 일등석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었으나 앞으로는 이런 예우를 받을 수 없다. 다만 전직 국가원수로서 역할을 수행하는 데 드는 여행비 등은 국가에서 지원한다.

이 대통령령은 발레리 지스카르 데스탱 전 대통령, 자크 시라크 전 대통령, 니콜라 사르코지 전 대통령 등 3명의 전직 대통령에게는 앞으로 5년 이후부터 적용되며 프랑수아 올랑드 현 대통령은 퇴임 이후 즉시 적용된다.
  • 佛, ‘너무 많은’ 전직 대통령 지원 삭감
    • 입력 2016-10-05 18:58:48
    국제
프랑스 정부가 경제가 어려운 상황에서 과도하다는 비판을 받아온 전직 대통령 지원을 대폭 줄였다.

프랑스 정부는 5일(현지시간) 퇴임 5년이 지난 전직 대통령 지원 삭감 등에 관한 내용이 담긴 대통령령을 관보에 게재했다.

앞으로 프랑스 전직 대통령은 퇴임 후 5년간만 5명의 비서관과 2명의 경호 경찰관 지원을 받고 이후에는 비서관은 3명, 경찰관은 1명으로 줄어든다. 5년 동안 7명의 지원을 받다가 이후 4명으로 감소하는 것이다.

또 그동안 전직 대통령은 2명의 운전사가 딸린 관용차를 받고 항공기와 열차 일등석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었으나 앞으로는 이런 예우를 받을 수 없다. 다만 전직 국가원수로서 역할을 수행하는 데 드는 여행비 등은 국가에서 지원한다.

이 대통령령은 발레리 지스카르 데스탱 전 대통령, 자크 시라크 전 대통령, 니콜라 사르코지 전 대통령 등 3명의 전직 대통령에게는 앞으로 5년 이후부터 적용되며 프랑수아 올랑드 현 대통령은 퇴임 이후 즉시 적용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