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세계서 가장 작은 기계’ 분자기계 개발 3명 노벨화학상
입력 2016.10.05 (18:59) 수정 2016.10.05 (22:33) 국제
올해 노벨화학상은 '세상에서 가장 작은 기계'인 '분자 기계'(molecular machine)를 개발한 장 피에르 소바주 등 3명에게 돌아갔다.

스웨덴 왕립과학원 노벨위원회는 5일 올해 노벨화학상 수상자로 분자 기계를 설계·제작한 프랑스 출신 장 피에르 소바주(72·프랑스 스트라스부르대 명예교수), 영국 출신 프레이저 스토더트(74·미국 노스웨스턴대 교수), 네덜란드 출신 베르나르트 페링하(65·네덜란드 흐로닝언대 교수) 등 3명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노벨위원회는 "수상자들은 세계에서 가장 작은 기계를 개발했다"며 이들이 개발한 분자 기계는 "새로운 물질, 센서, 에너지 저장 시스템 등 개발에 이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분자 기계는 생명체에서 일어나는 기계적 움직임과 일상생활에서 볼 수 있는 기계적 움직임을 자세히 살핀 후, 그 움직임의 핵심을 분자 수준에서 구현하기 위해 설계된 개별 분자 혹은 분자 집합체이다.

수상자들은 움직임을 억제할 수 있는 분자를 개발했으며, 이 분자들은 에너지가 가해질 경우 활동할 수 있다고 노벨위원회는 설명했다. 노벨위원회는 "컴퓨터의 발달은 소형화 기술이 어떻게 혁명을 낳을 수 있는지를 보여준다"며 "이들의 연구는 화학의 지평을 넓혔다"고 평가했다.
  • ‘세계서 가장 작은 기계’ 분자기계 개발 3명 노벨화학상
    • 입력 2016-10-05 18:59:59
    • 수정2016-10-05 22:33:49
    국제
올해 노벨화학상은 '세상에서 가장 작은 기계'인 '분자 기계'(molecular machine)를 개발한 장 피에르 소바주 등 3명에게 돌아갔다.

스웨덴 왕립과학원 노벨위원회는 5일 올해 노벨화학상 수상자로 분자 기계를 설계·제작한 프랑스 출신 장 피에르 소바주(72·프랑스 스트라스부르대 명예교수), 영국 출신 프레이저 스토더트(74·미국 노스웨스턴대 교수), 네덜란드 출신 베르나르트 페링하(65·네덜란드 흐로닝언대 교수) 등 3명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노벨위원회는 "수상자들은 세계에서 가장 작은 기계를 개발했다"며 이들이 개발한 분자 기계는 "새로운 물질, 센서, 에너지 저장 시스템 등 개발에 이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분자 기계는 생명체에서 일어나는 기계적 움직임과 일상생활에서 볼 수 있는 기계적 움직임을 자세히 살핀 후, 그 움직임의 핵심을 분자 수준에서 구현하기 위해 설계된 개별 분자 혹은 분자 집합체이다.

수상자들은 움직임을 억제할 수 있는 분자를 개발했으며, 이 분자들은 에너지가 가해질 경우 활동할 수 있다고 노벨위원회는 설명했다. 노벨위원회는 "컴퓨터의 발달은 소형화 기술이 어떻게 혁명을 낳을 수 있는지를 보여준다"며 "이들의 연구는 화학의 지평을 넓혔다"고 평가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