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미르·K스포츠 의혹’ 수사 착수…형사8부 배당
입력 2016.10.05 (18:59) 수정 2016.10.06 (01:05) 사회
청와대 개입설이 제기된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 관련 의혹에 대해 검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중앙지검 형사8부(한웅재 부장검사)는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 관련 의혹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형사부 가운데 수사중인 사안이 상대적으로 적은 부서에 사건을 배당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29일 시민단체 투기자본감시센터는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이 현대차, SK, LG 등 10여 곳의 대기업에서 774억 원을 모금하는 과정에서 청와대가 개입했다며 '비선 실세'로 지목된 최순실씨와 안종범 청와대 정책조정수석비서관 등을 뇌물 수수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이 단체는 자금을 모아 출연한 전국경제인연합의 허창수 회장과 이승철 상근부회장, 62개 기업 대표 등도 배임 혐의로 고발했다.

검찰은 또 심 모 씨가 조응천 의원(더불어민주당)이 근거 없이 '최순실 의혹'을 제기해 박 대통령의 명예를 훼손했다면서 고발한 사건도 수사 중이다. 이 수사는 명예훼손 사건 전담 부서인 형사1부(심우정 부장검사)가 맡아 진행하고 있다.
  • 검찰, ‘미르·K스포츠 의혹’ 수사 착수…형사8부 배당
    • 입력 2016-10-05 18:59:59
    • 수정2016-10-06 01:05:44
    사회
청와대 개입설이 제기된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 관련 의혹에 대해 검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중앙지검 형사8부(한웅재 부장검사)는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 관련 의혹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형사부 가운데 수사중인 사안이 상대적으로 적은 부서에 사건을 배당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29일 시민단체 투기자본감시센터는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이 현대차, SK, LG 등 10여 곳의 대기업에서 774억 원을 모금하는 과정에서 청와대가 개입했다며 '비선 실세'로 지목된 최순실씨와 안종범 청와대 정책조정수석비서관 등을 뇌물 수수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이 단체는 자금을 모아 출연한 전국경제인연합의 허창수 회장과 이승철 상근부회장, 62개 기업 대표 등도 배임 혐의로 고발했다.

검찰은 또 심 모 씨가 조응천 의원(더불어민주당)이 근거 없이 '최순실 의혹'을 제기해 박 대통령의 명예를 훼손했다면서 고발한 사건도 수사 중이다. 이 수사는 명예훼손 사건 전담 부서인 형사1부(심우정 부장검사)가 맡아 진행하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