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쌀값 안정 위해 초과 생산량 35만 톤 전량 수매”
입력 2016.10.05 (19:26) 수정 2016.10.05 (20:17)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정부와 여당이 쌀값 안정을 위해 초과 생산량에 대한 전량 수매를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수매할 때 농가에 지불하는 우선지급금도 농민들의 의견을 반영해 최대한 올리기로 했습니다.

박석호 기자입니다.

<리포트>

올해 예상되는 쌀 생산량은 약 420만 톤...

수요량보다 35만 톤이나 많아 쌀값 하락에 대한 우려가 커지자 정부와 여당이 당정협의에 나섰습니다.

<녹취> 유일호(경제부총리) : "쌀값이 전년 대비 16.2% 하락해서 격리같은 추가적인 조치가 불가피할 것으로 보입니다."

여당은 초과 생산량 35만 톤을 정부가 전량 수매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공공비축 물량 36만 톤과 해외 공여량 3만 톤까지 포함하면 70만 톤 이상을 정부가 사들여 시장 공급물량을 줄이자는 겁니다.

올해 책정된 벼 40kg 기준 우선지급금 4만5천 원을 인상하는 방안도 제시됐습니다.

연말에 쌀값이 확정되면 차액이 정산되는 선지급 금액이긴 하지만 쌀값의 기준이 될 수 있는만큼, 지난해보다 7천 원이나 낮게 책정해서는 안 된다는 겁니다.

<녹취> 김광림(새누리당 정책위의장) : "우선지급금은 농민들의 의견을 들어서 최대한 높게 책정할 것을 촉구를 합니다."

정부는 이에 따라 내일 경제관계장관 회의를 열어 당정협의에서 논의된 내용을 확정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박석호입니다.
  • “쌀값 안정 위해 초과 생산량 35만 톤 전량 수매”
    • 입력 2016-10-05 19:28:11
    • 수정2016-10-05 20:17:20
    뉴스 7
<앵커 멘트>

정부와 여당이 쌀값 안정을 위해 초과 생산량에 대한 전량 수매를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수매할 때 농가에 지불하는 우선지급금도 농민들의 의견을 반영해 최대한 올리기로 했습니다.

박석호 기자입니다.

<리포트>

올해 예상되는 쌀 생산량은 약 420만 톤...

수요량보다 35만 톤이나 많아 쌀값 하락에 대한 우려가 커지자 정부와 여당이 당정협의에 나섰습니다.

<녹취> 유일호(경제부총리) : "쌀값이 전년 대비 16.2% 하락해서 격리같은 추가적인 조치가 불가피할 것으로 보입니다."

여당은 초과 생산량 35만 톤을 정부가 전량 수매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공공비축 물량 36만 톤과 해외 공여량 3만 톤까지 포함하면 70만 톤 이상을 정부가 사들여 시장 공급물량을 줄이자는 겁니다.

올해 책정된 벼 40kg 기준 우선지급금 4만5천 원을 인상하는 방안도 제시됐습니다.

연말에 쌀값이 확정되면 차액이 정산되는 선지급 금액이긴 하지만 쌀값의 기준이 될 수 있는만큼, 지난해보다 7천 원이나 낮게 책정해서는 안 된다는 겁니다.

<녹취> 김광림(새누리당 정책위의장) : "우선지급금은 농민들의 의견을 들어서 최대한 높게 책정할 것을 촉구를 합니다."

정부는 이에 따라 내일 경제관계장관 회의를 열어 당정협의에서 논의된 내용을 확정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박석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