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로벌24 주요뉴스] 수족관 다이버, 노랑가오리 독가시 찔려 숨져
입력 2016.10.05 (20:32) 수정 2016.10.05 (21:19) 글로벌24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싱가포르의 해양수족관, '언더워터월드'에서 수족관을 청소하던 다이버가 노랑가오리의 독가시에 찔려 숨졌다고 영국 BBC가 보도했습니다.

주로 열대 해역의 얕은 바다에 서식하는 노랑가오리는 몸이 노란빛을 띄며 꼬리에는 독이 든 날카로운 가시가 있는 것이 특징으로 우리나라 남해와 서해에도 분포하는데요.

독이 든 가시는 목숨이 위태로울 정도로 치명적이진 않지만, 지난 2006년에도 호주의 유명 악어사냥꾼 스티브 어윈이 노랑가오리에 찔린 뒤 숨진 바 있습니다.
  • [글로벌24 주요뉴스] 수족관 다이버, 노랑가오리 독가시 찔려 숨져
    • 입력 2016-10-05 20:35:25
    • 수정2016-10-05 21:19:27
    글로벌24
싱가포르의 해양수족관, '언더워터월드'에서 수족관을 청소하던 다이버가 노랑가오리의 독가시에 찔려 숨졌다고 영국 BBC가 보도했습니다.

주로 열대 해역의 얕은 바다에 서식하는 노랑가오리는 몸이 노란빛을 띄며 꼬리에는 독이 든 날카로운 가시가 있는 것이 특징으로 우리나라 남해와 서해에도 분포하는데요.

독이 든 가시는 목숨이 위태로울 정도로 치명적이진 않지만, 지난 2006년에도 호주의 유명 악어사냥꾼 스티브 어윈이 노랑가오리에 찔린 뒤 숨진 바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글로벌24 전체보기
기자 정보
  • KBS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