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의인이 뿌린 씨’ 어린 후배들 가슴에 싹트다
입력 2016.10.05 (21:47) 수정 2016.10.05 (22:1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불길로 뛰어들어가 10여 명의 목숨을 구하고 숨진 28살 청년 고 안치범 씨 기억하시죠..

안 씨의 희생 정신을 모교 후배 초등학생들은 어떻게 받아들이고 있을까요?

이 학생들이 쓴 손편지, 함께 보시죠.

김민철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인터뷰> 전시안(서울 신동초 6학년) : "그저 사람을 구하겠다는 마음으로 위험한 불길로 뛰어드시던 안치범 선배님을 진심으로 존경합니다."

사랑과 배려도 가르쳐줬습니다.

<인터뷰> 김주하(서울 신동초 6학년) : "비록 이 땅에 몸은 없지만, 아저씨가 사람들에게 베푼 사랑과 배려가 많은 사람의 마음속에 소중히 남아있기 때문이에요."

안 씨의 마지막 모습을 통해 희생의 의미도 알게 됐습니다.

<인터뷰> 권민준(서울 신동초 6학년) : "제가 너무 이기적이고 나만 살려고 하지는 않았는지, 저는 잊지 않고 항상 당신처럼 살려고 노력해보겠습니다."

초등학생 740명이 하나같이 편지지에 진심을 채워넣었습니다.

초인종을 눌러가며 대피시켰던 절체절명의 순간은 그림엽서로 다시 태어났습니다.

<인터뷰> 소양호(서울 신동초 교감) : "의로운 뜻을 기리기 위해 편지를 쓰게 됐습니다. (편지가) 유가족들에게 전달되어서 큰 힘과 위로가 되었으면 하는..."

안치범 씨가 뿌린 씨앗은 어린이들 가슴에 사랑과 배려, 희생으로 싹텄습니다.

부치지 못한 손편지 740장은 유가족에게 전달될 예정입니다.

KBS 뉴스 김민철입니다.
  • ‘의인이 뿌린 씨’ 어린 후배들 가슴에 싹트다
    • 입력 2016-10-05 21:47:59
    • 수정2016-10-05 22:16:16
    뉴스 9
<앵커 멘트>

불길로 뛰어들어가 10여 명의 목숨을 구하고 숨진 28살 청년 고 안치범 씨 기억하시죠..

안 씨의 희생 정신을 모교 후배 초등학생들은 어떻게 받아들이고 있을까요?

이 학생들이 쓴 손편지, 함께 보시죠.

김민철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인터뷰> 전시안(서울 신동초 6학년) : "그저 사람을 구하겠다는 마음으로 위험한 불길로 뛰어드시던 안치범 선배님을 진심으로 존경합니다."

사랑과 배려도 가르쳐줬습니다.

<인터뷰> 김주하(서울 신동초 6학년) : "비록 이 땅에 몸은 없지만, 아저씨가 사람들에게 베푼 사랑과 배려가 많은 사람의 마음속에 소중히 남아있기 때문이에요."

안 씨의 마지막 모습을 통해 희생의 의미도 알게 됐습니다.

<인터뷰> 권민준(서울 신동초 6학년) : "제가 너무 이기적이고 나만 살려고 하지는 않았는지, 저는 잊지 않고 항상 당신처럼 살려고 노력해보겠습니다."

초등학생 740명이 하나같이 편지지에 진심을 채워넣었습니다.

초인종을 눌러가며 대피시켰던 절체절명의 순간은 그림엽서로 다시 태어났습니다.

<인터뷰> 소양호(서울 신동초 교감) : "의로운 뜻을 기리기 위해 편지를 쓰게 됐습니다. (편지가) 유가족들에게 전달되어서 큰 힘과 위로가 되었으면 하는..."

안치범 씨가 뿌린 씨앗은 어린이들 가슴에 사랑과 배려, 희생으로 싹텄습니다.

부치지 못한 손편지 740장은 유가족에게 전달될 예정입니다.

KBS 뉴스 김민철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