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8월 무역적자 407억달러 3.0%↑
입력 2016.10.05 (22:27) 국제
미국의 월간 무역수지 적자가 금융시장의 예상과 달리 한 달 만에 다시 늘어났다. 그러나 수출과 수입이 모두 늘어났고 하계올림픽 경기 중계료 같은 서비스수지에서의 일시적인 적자 증가가 큰 영향을 미처 긍정적이라는 평가다.

미국 상무부는 지난 8월 무역수지 적자가 411억 달러로 한 달 전보다 3.0% 증가했다고 5일(이하 현지시간) 발표했다.

지난 8월 미국의 상품과 서비스 수출액은 1천878억5천만 달러로 전월대비 0.8% 증가했고, 수입액은 2천285억8천만 달러로 1.2% 늘어났다. 미국의 지난 8월 수입액은 지난해 9월 이후 최대치였고 수출 규모 역시 작년 7월 이후 가장 컸다.

국가별로는 중국에 대한 무역적자가 292억 달러로 가장 컸고 유럽연합(123억 달러), 일본(57억 달러), 독일(53억 달러)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미국의 한국에 대한 지난 8월 무역적자는 25억 달러였다.

업종별로는 자동차와 소비재, 산업용 원자재 수출이 증가했지만 자동차를 제외한 자본재나 소비재의 수출은 감소했다.

금융시장 전문가들은 무역적자 규모 자체가 증가한 점보다 수출이 증가한 점에 더 주목했다. 지난 8월 나타난 수출 증가세가 앞으로 더 늘어난다면 미국 경제성장에도 도움이 될 것이기 때문이다.

다만 전문가들은 11월 미국 대선 같이 투자자들을 불안하게 만들 정치 일정들이 있다며, 이런 요인들이 무역수지에 대해서도 부정적 영향을 줄 수 있다고 우려했다.
  • 美 8월 무역적자 407억달러 3.0%↑
    • 입력 2016-10-05 22:27:52
    국제
미국의 월간 무역수지 적자가 금융시장의 예상과 달리 한 달 만에 다시 늘어났다. 그러나 수출과 수입이 모두 늘어났고 하계올림픽 경기 중계료 같은 서비스수지에서의 일시적인 적자 증가가 큰 영향을 미처 긍정적이라는 평가다.

미국 상무부는 지난 8월 무역수지 적자가 411억 달러로 한 달 전보다 3.0% 증가했다고 5일(이하 현지시간) 발표했다.

지난 8월 미국의 상품과 서비스 수출액은 1천878억5천만 달러로 전월대비 0.8% 증가했고, 수입액은 2천285억8천만 달러로 1.2% 늘어났다. 미국의 지난 8월 수입액은 지난해 9월 이후 최대치였고 수출 규모 역시 작년 7월 이후 가장 컸다.

국가별로는 중국에 대한 무역적자가 292억 달러로 가장 컸고 유럽연합(123억 달러), 일본(57억 달러), 독일(53억 달러)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미국의 한국에 대한 지난 8월 무역적자는 25억 달러였다.

업종별로는 자동차와 소비재, 산업용 원자재 수출이 증가했지만 자동차를 제외한 자본재나 소비재의 수출은 감소했다.

금융시장 전문가들은 무역적자 규모 자체가 증가한 점보다 수출이 증가한 점에 더 주목했다. 지난 8월 나타난 수출 증가세가 앞으로 더 늘어난다면 미국 경제성장에도 도움이 될 것이기 때문이다.

다만 전문가들은 11월 미국 대선 같이 투자자들을 불안하게 만들 정치 일정들이 있다며, 이런 요인들이 무역수지에 대해서도 부정적 영향을 줄 수 있다고 우려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