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매슈’ 강타 아이티 사망자 842명…美함정 급파”
입력 2016.10.08 (03:44) 수정 2016.10.08 (17:32) 국제

[연관 기사] ☞ 허리케인 ‘매슈’, 美·아이티 강타…피해 극심

미군 해군 신형 상륙함인 메사베르데호가 현지시간 어제(7일) 초강력 허리케인이 강타해 쑥대밭으로 변한 카리브해 최빈국 아이티로 구조활동을 위해 급파됐다.

해병대원 300명이 승선한 이 함정에는 CH-53 중무장 헬기 여러 대와 불도저, 생수 운반 차량, 음식, 의약품, 유아용 유동식, 기저귀, 응급용품 등이 실려있다. 또 하루 7만2천 갤런의 휴대용 식수를 생산할 수 있는 성능과 2개의 수술실을 갖추고 있다고 외신은 전했다.

한편 로이터 통신은 현지 관계자를 인용해 아이티의 사망자가 급등해 842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고 전했다. AP통신은 공식 사망자 수는 300명 정도로 집계됐으나 집계가 종료되면 그 수가 크게 늘어날 것으로 보도했다.
  • “‘매슈’ 강타 아이티 사망자 842명…美함정 급파”
    • 입력 2016-10-08 03:44:42
    • 수정2016-10-08 17:32:21
    국제

[연관 기사] ☞ 허리케인 ‘매슈’, 美·아이티 강타…피해 극심

미군 해군 신형 상륙함인 메사베르데호가 현지시간 어제(7일) 초강력 허리케인이 강타해 쑥대밭으로 변한 카리브해 최빈국 아이티로 구조활동을 위해 급파됐다.

해병대원 300명이 승선한 이 함정에는 CH-53 중무장 헬기 여러 대와 불도저, 생수 운반 차량, 음식, 의약품, 유아용 유동식, 기저귀, 응급용품 등이 실려있다. 또 하루 7만2천 갤런의 휴대용 식수를 생산할 수 있는 성능과 2개의 수술실을 갖추고 있다고 외신은 전했다.

한편 로이터 통신은 현지 관계자를 인용해 아이티의 사망자가 급등해 842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고 전했다. AP통신은 공식 사망자 수는 300명 정도로 집계됐으나 집계가 종료되면 그 수가 크게 늘어날 것으로 보도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