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세인트루이스 오승환 귀국 “내년에도 끝판왕”
입력 2016.10.08 (21:33) 수정 2016.10.08 (21:5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미국 프로야구 세인트루이스의 오승환이 귀국했습니다.

시즌 도중 팀의 주전 마무리로 승격한 오승환은 내년에도 빅리그의 끝판왕을 다짐했습니다.

강재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빅리그 도전 첫해, 세인트루이스의 주전 마무리로 활약한 오승환.

해외 원정 도박 파문을 의식한 듯 팬들에게 조심스레 사과했습니다.

<인터뷰> 오승환(세인트루이스) : "실망을 줬던 분들에게 운동장에서 잘 하는 모습이 그 분들에게 사죄하는 마음이라고 더 열심히 더 좋은 모습으로 보답해 드리겠습니다."

구원투수로 첫 출발한 오승환은 부진했던 로젠탈을 대신해 시즌 도중 팀의 주전 마무리로 낙점됐습니다.

지난 7월 메이저리그 첫 세이브를 따내 한국인 최초로 한미일, 세 나라에서 모두 세이브를 기록한 선수가 됐습니다.

올시즌 최고의 성적을 거둔 오승환은 내년에도 주전 마무리 자리를 놓치지 않겠다고 다짐했습니다.

<인터뷰> 오승환 : "스프링캠프 가면 또다른 경쟁이 시작되기 때문에 올시즌 한거는 참조라고 생각하고 내년시즌에도 스프링캠프에서 경쟁을 해서 더 발전할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내년 세인트루이스에서 두번째 시즌을 맞는 끝판왕 오승환의 도전이 어디까지 이어질지 팬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KBS 뉴스 강재훈입니다.
  • 세인트루이스 오승환 귀국 “내년에도 끝판왕”
    • 입력 2016-10-08 21:42:24
    • 수정2016-10-08 21:57:17
    뉴스 9
<앵커 멘트>

미국 프로야구 세인트루이스의 오승환이 귀국했습니다.

시즌 도중 팀의 주전 마무리로 승격한 오승환은 내년에도 빅리그의 끝판왕을 다짐했습니다.

강재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빅리그 도전 첫해, 세인트루이스의 주전 마무리로 활약한 오승환.

해외 원정 도박 파문을 의식한 듯 팬들에게 조심스레 사과했습니다.

<인터뷰> 오승환(세인트루이스) : "실망을 줬던 분들에게 운동장에서 잘 하는 모습이 그 분들에게 사죄하는 마음이라고 더 열심히 더 좋은 모습으로 보답해 드리겠습니다."

구원투수로 첫 출발한 오승환은 부진했던 로젠탈을 대신해 시즌 도중 팀의 주전 마무리로 낙점됐습니다.

지난 7월 메이저리그 첫 세이브를 따내 한국인 최초로 한미일, 세 나라에서 모두 세이브를 기록한 선수가 됐습니다.

올시즌 최고의 성적을 거둔 오승환은 내년에도 주전 마무리 자리를 놓치지 않겠다고 다짐했습니다.

<인터뷰> 오승환 : "스프링캠프 가면 또다른 경쟁이 시작되기 때문에 올시즌 한거는 참조라고 생각하고 내년시즌에도 스프링캠프에서 경쟁을 해서 더 발전할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내년 세인트루이스에서 두번째 시즌을 맞는 끝판왕 오승환의 도전이 어디까지 이어질지 팬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KBS 뉴스 강재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