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편의점 상비약 버젓이 다량 판매…오남용 우려
입력 2016.10.08 (22:08) 사회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서울의 한 편의점에서 약을 사봤습니다.

감기약 두 개를 계산대에 올려놓자 결제를 두 번 해야 한다며 편법 구입 방법을 알려줍니다.

<녹취> 편의점 종업원(음성변조) : "약은 한 번에 두 개 안 되거든요. 하나씩 결제해드릴게요. 하나 결제, 하나 결제 하면 되거든요."

바로 옆 편의점.

소화제 3개를 사는 것도 전혀 문제가 없습니다.

<녹취> 편의점 종업원(음성변조) : "(카드를 3개 드려야 하나요?) 카드 이걸로 세 번 긁어 드릴게요."

현행법상 동일 제품일 경우 편의점에서 살 수 있는 안전상비약은 한 사람당 하나뿐이지만 결제를 여러 번 하면 그만인 겁니다.

여섯 군데 편의점에서 약을 사봤는데 모두 똑같은 상황이 벌어졌습니다.

<녹취> "하나 결제하고 하나 따로 결제할게요."

실제 대한약사회가 올해 편의점 9백9십여 곳을 조사 해봤더니 66%인 678곳에서 한 사람에게 같은 약을 두 개 이상 팔았습니다.

<녹취> 편의점 업주(음성변조) : "아프셔서 약을 사가시겠다고 하는데, 못 드린다고 딱 잘라 거절하기는 애매한 경우가 많죠."

지난 3년 동안 편의점 상비약 때문에 빚어진 부작용은 식약처에 보고된 것만 6백 건이 넘습니다.

<인터뷰> 윤소하(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의원) : "의약품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 직결되는 문제이기 때문에 보다 강력한 관리 감독이 필요하다."

정부는 내년부터 편의점에서 살 수 있는 상비약의 종류를 현행 열세 가지에서 스무 가지로 확대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임종빈입니다.
  • 편의점 상비약 버젓이 다량 판매…오남용 우려
    • 입력 2016-10-08 22:08:02
    사회
 서울의 한 편의점에서 약을 사봤습니다.

감기약 두 개를 계산대에 올려놓자 결제를 두 번 해야 한다며 편법 구입 방법을 알려줍니다.

<녹취> 편의점 종업원(음성변조) : "약은 한 번에 두 개 안 되거든요. 하나씩 결제해드릴게요. 하나 결제, 하나 결제 하면 되거든요."

바로 옆 편의점.

소화제 3개를 사는 것도 전혀 문제가 없습니다.

<녹취> 편의점 종업원(음성변조) : "(카드를 3개 드려야 하나요?) 카드 이걸로 세 번 긁어 드릴게요."

현행법상 동일 제품일 경우 편의점에서 살 수 있는 안전상비약은 한 사람당 하나뿐이지만 결제를 여러 번 하면 그만인 겁니다.

여섯 군데 편의점에서 약을 사봤는데 모두 똑같은 상황이 벌어졌습니다.

<녹취> "하나 결제하고 하나 따로 결제할게요."

실제 대한약사회가 올해 편의점 9백9십여 곳을 조사 해봤더니 66%인 678곳에서 한 사람에게 같은 약을 두 개 이상 팔았습니다.

<녹취> 편의점 업주(음성변조) : "아프셔서 약을 사가시겠다고 하는데, 못 드린다고 딱 잘라 거절하기는 애매한 경우가 많죠."

지난 3년 동안 편의점 상비약 때문에 빚어진 부작용은 식약처에 보고된 것만 6백 건이 넘습니다.

<인터뷰> 윤소하(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의원) : "의약품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 직결되는 문제이기 때문에 보다 강력한 관리 감독이 필요하다."

정부는 내년부터 편의점에서 살 수 있는 상비약의 종류를 현행 열세 가지에서 스무 가지로 확대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임종빈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